‘어쩌다 가족’ 진희경, 권은빈 발언에 흔들리는 눈빛+무거운 한숨
상태바
‘어쩌다 가족’ 진희경, 권은빈 발언에 흔들리는 눈빛+무거운 한숨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20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이지은 기자] 진희경을 충격에 빠트릴 권은빈의 속마음이 공개된다. 

오는 23일 방송하는 TV CHOSUN 일요 홈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백지현 오은지, 연출 이채승) 10회에서 진희경은 권은빈(성하늘 역)과 신원호(원호 역)의 대화를 들은 후 망연자실에 빠진다. 

앞서 원호(신원호 분)는 성하늘(권은빈 분)의 절친이 세상을 떠나게 된 이야기를 들은 후 그녀에게 쌓였던 오해를 풀게 됐다. 또한, 성하늘은 그동안 억눌렀던 아픔을 털어놓으며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 이밖에도 진희경이 성하늘의 노트북에서 입양인지원센터 사이트를 방문한 기록을 발견하는 에피소드가 펼쳐져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0일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성하늘과 원호가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공개했다. 성하늘이 두 눈을 반짝이며 환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가 하면, 원호는 그녀의 말에 적극적인 리액션과 호응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형성한다고. 티격태격하던 이전과 다른 모습에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있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화기애애한 성하늘, 원호와 달리 진희경의 얼굴에는 수심이 가득하다. 두 사람의 대화를 우연히 들은 그녀는 흔들리는 눈빛을 주체하지 못하는가 하면 불안한 듯 손을 떨기까지 한다고. 하숙집의 활기찬 에너지를 책임지던 진희경이 걱정 어린 한숨을 내뱉은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과연 진희경을 충격에 빠트린 성하늘과 원호의 대화는 무슨 내용일지, 그녀는 자신에게 닥친 위기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가족 간의 비밀로 인해 발생하는 에피소드와 반대로 얼굴만 아는 사이임에도 마음이 잘 통하는 이웃들 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또한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려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통해 마음의 위안과 따스함을 얻어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진희경의 심장을 철렁하게 만든 권은빈의 발언은 오는 23일 오전 11시 50분에 방송하는 ‘어쩌다 가족’ 10회에서 만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