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OX]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개봉 첫날 40만 관객 동원! 시리즈 최고 오프닝 신기록
상태바
[M-BOX]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개봉 첫날 40만 관객 동원! 시리즈 최고 오프닝 신기록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조정원 기자] 대한민국에서 세계 최초 개봉한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개봉 첫날 흥행 신기록을 쏟아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9일 개봉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이날 하루 40만 171명의 관객을 동원, 압도적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20년과 2021년을 통틀어 최고 오프닝 기록일 뿐만 아니라, 지난 2년간 처음으로 개봉 첫날 4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한 것이다. 또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019년 12월 19일 크리스마스 연휴 전 개봉한 '백두산'이 개봉 첫날 45만 171명을 동원한 이래 최초의 오프닝 신기록을 세웠으며, 지난여름 개봉한 '반도'의 35만 3,000명,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34만 4,910명을 모두 뛰어넘었다.

더불어 2020년 최고 흥행작이자 설 연휴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의 개봉 첫날 관객수 25만 2,058명 및 525만 명을 모은 영화 '조커'의 개봉 첫 날 기록인 32만 3,409명도 가뿐히 제쳤다.

특히 '분노의 질주' 시리즈 20년간을 통틀어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세우는 기념비적인 흥행 역사도 썼다. '분노의 질주: 홉스 & 쇼'(2019)의 35만 1,556명,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의 20만 8,481명이라는 오프닝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석가탄신일 당일, 극장을 찾은 48만 2,574명의 관객 중 82.9%를 차지하며, 어린이날 연휴 일일 전체 관객수를 훌쩍 뛰어넘으며 지난여름 이후 가장 많은 관객수가 극장을 방문하게 한 원동력 역할을 했다. 이와 함께 좌석 판매율도 27.9%로 개봉작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주목할 부분은 지난 2018년 5월 22일 석가탄신일에 개봉한 '독전'이 '데드풀2'를 제치고 오프닝 관객수 37만 5,53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사례와 비교했을 때,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이 관객수까지 뛰어넘으며 코로나 이전의 박스오피스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다.

이처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년간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극장가에 새로운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년간 최초의 사전 예매량 25만 장 돌파, 코로나 시대 개봉 첫날 최다 관객 동원 및 최초의 개봉 첫날 40만 관객 기록, 시리즈 최고 오프닝 등 최초, 최고, 최다의 흥행 신기록을 모두 갈아치우며 진정한 흥행 구원투수의 위용을 펼쳤다.

한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 분)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 분)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 분)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