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확정! 사극 첫 도전 "멋진 작품-매력적인 캐릭터 영광, 최선 다할 것"
상태바
지은,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확정! 사극 첫 도전 "멋진 작품-매력적인 캐릭터 영광, 최선 다할 것"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멋진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 영광, 최선 다할 것"
사진=제이알이엔티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지은이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이준호, 이세영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27일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배우 지은이 MBC 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이다.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지은은 극 중 왕세손 이산(이준호 분)을 모시는 동궁전 지밀나인 강월혜로 분한다. 덕임(이세영 분)의 동궁전 선배인 월혜는 덕임과 함께했던 순수했던 어린 시절의 인연으로 덕임에게 유독 친절하여 덕임의 힘든 나인 생활에 버팀목이 돼주는 인물이다.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하게 된 지은은 "'옷소매 붉은 끝동'이라는 멋진 작품에, 월혜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함께하게 돼 너무나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첫 사극이라 떨리지만 설렘도 크다. 월혜의 모습을 잘 그려낼 수 있도록 최선에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영화 '화차', '밀정' 등으로 스크린에서 먼저 눈도장을 찍은 지은은 '달콤한 원수'의 구리구리 구해리로 친숙한 배우다. 이후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등에서 톡톡 튀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비한 매력을 지닌 동양적인 마스크와 늘씬한 몸매, 생동감 넘치는 매력과 함께 외국어와 무용까지 출중한 '팔방미인' 지은이 처음으로 도전하는 사극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옷소매 붉은 끝동'은 올 하반기에 첫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