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부부’, 외국인 아내들이 털어놓는 한국 남편과의 연락 문제!
상태바
‘국제부부’, 외국인 아내들이 털어놓는 한국 남편과의 연락 문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2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제공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제공

[이지은 기자] 국제부부들이 연락 문제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28일 오후 11시 첫 방송 예정인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1회에서는 ‘한국 남편과 연락 문제’로 외국인 아내들의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진다.

이날 외국인 아내들은 남편들의 시도 때도 없는 연락에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김희철은 “아니 얼마나 연락을 하는 거지?”라며 궁금증을 품기 시작, 외국인 아내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이에 자연주의 출산 도우미 ‘둘라’로 활동 중인 러시아 안나와 히잡을 벗어던진 터키 니다는 자신의 이야기는 물론 각 나라마다 다른 문화 차이를 보인다.

그런가 하면 외국인 아내들의 대답을 듣던 정주리가 “ㅇㅇ이라도 오면 다행인 거지”라고 자신의 남편을 언급, 외국인 종갓집 며느리 알리오나는 그녀의 말에 폭풍 공감하며 10년 차 주부다운 면모를 자랑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연차마다 다른 국제부부들의 침실 상황이 공개된다. 특히 미국 예비 아내이자 톱 모델 샬린과 남자친구 김솔로몬의 핑크빛 기류의 아침 현장에 스튜디오는 탄성으로 가득 찼다는 후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자꾸만 등장하는 톱 모델 커플의 침대에 김희철은 “이거 혹시 침대 PPL 아니야?”라며 의심을 눈초리를 보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다문화 부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다룬 ‘국제부부’는 사랑을 통해 부부가 된 국제커플들의 ‘K-라이프’를 다룬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외국인 아내들이 허심탄회한 수다 현장과 국제부부들의 침실 이야기는 28일(오늘) 오후 11시 첫 방송 하는 ‘국제부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