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김광규-오현경-심진화, 일촉즉발 삼자대면 포착!
상태바
‘어쩌다 가족’ 김광규-오현경-심진화, 일촉즉발 삼자대면 포착!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2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사진=송아리미디어 제공

[이지은 기자] 드라마 ‘어쩌다 가족’의 김광규, 오현경, 심진화가 일촉즉발 삼자대면을 가진다.

오는 30일 오전 방송하는 TV CHOSUN 일요 홈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백지현 오은지, 연출 이채승) 11회에서 오현경은 김광규와 그의 매니저 심진화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복잡미묘한 기색을 드러낸다. 

앞서 김광규는 트로트 선배들과 같은 무대 위에 오르며 가수의 꿈에 한 발짝 가까워졌다. 하지만 김광규의 기대와 달리, 무명의 생활이 길어지자 급격한 감정 기복에 시달리는 등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었다. 그럴 때마다 오현경은 현실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그에게 용기를 주고 사기를 끌어 올려 든든한 ‘누나미’를 선사했다.

이런 가운데 심진화가 김광규의 첫 매니저로 등장한다. 그녀는 특유의 유쾌한 웃음소리와 함께 활기찬 기운을 발산, 김광규를 위한 특급 조력자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에 가수 선배들의 매니저를 자처했던 웃픈 과거를 지닌 김광규가 어깨에 힘을 잔뜩 주게 된다고 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오현경이 김광규, 심진화의 화목한 모습에 의미심장한 표정을 띤다. 그녀는 환상의 쿵짝을 자랑하는 두 사람에 당황하는가 하면 어색한 미소까지 짓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따끔한 충고를 연발하는 자신과 달리, 무한 긍정 에너지를 전파하는 심진화를 예의주시하게 된다고 해 이들에게 어떤 사건이 발생한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과연 김광규의 건치 미소를 유발한 심진화의 매력은 무엇일지, 이들을 바라보는 오현경의 진짜 속마음은 무엇일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탄탄한 연기력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신 스틸러의 진수를 보여온 심진화가 카메오로 출연한다. 그녀의 등장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지닌 오현경의 감정적 동요를 불러오며 김광규와의 관계에 새로운 흐름을 몰고 오게 되니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광규의 매니저로 변신한 코미디언 심진화의 활약은 오는 30일 오전 11시 50분에 방송하는 ‘어쩌다 가족’ 11회에서 만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