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쏜다’, 윤경신 뛰어넘는 ‘슈퍼히어로 용병’ 윤성빈 등장
상태바
‘뭉쳐야 쏜다’, 윤경신 뛰어넘는 ‘슈퍼히어로 용병’ 윤성빈 등장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2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뭉쳐야 쏜다’ 제공
사진=JTBC ‘뭉쳐야 쏜다’ 제공

[이지은 기자] 아시아 최초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이 ‘뭉쳐야 쏜다’에 첫 승을 이끌 용병으로 출격한다. 

오는 30일 방송하는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윤성빈이 ‘상암 불낙스’와 함께 첫 승 사냥에 나선다. ‘용병 끝판왕’ 윤경신을 뛰어넘는 ‘슈퍼히어로 용병’의 존재가 ‘상암 불낙스’에 어떤 긴장감을 불어넣을지 기대되고 있다. 

윤성빈은 아시아 최초 썰매 종목 금메달을 거머쥐고 세계 랭킹 1위에 올라선 대한민국 스켈레톤 선수다. 지난 ‘뭉쳐야 찬다’에서 용병으로 출연했던 그는 독보적인 스피드와 믿기지 않는 점프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이런 윤성빈이 다시 돌아와 이번에는 농구에 도전한다고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녹화 당일 윤성빈은 “스켈레톤 감독님이 아닌 농구부 감독님이 지금의 나를 발굴했다”는 깜짝 고백을 한다. 이어 농구와의 운명 같은 스토리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고.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과 농구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었을지 다양한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윤성빈의 점프력을 기억하는 전설들은 “덩크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실력을 예상하고 허재 감독 역시 “그 정도 점프력이면 가능하다”라는 말로 기대치를 높인다. 이에 윤성빈은 제자리 뛰기로 림을 터치, 명불허전 점프력을 뽐내 현장이 발칵 뒤집어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용병테스트를 통해 윤성빈의 월등한 기량을 확인한 전설들은 그가 어떤 포지션을 맡을지를 두고 은근한 관심을 보인다. 가드, 포워드, 센터 그 어떤 포지션을 맡아도 남다른 존재감을 떨쳤기 때문이다. 과연 허재 감독은 윤성빈을 어디에 배치할지 또 한 번 포지션 생태계 교란이 예고된다. 

‘상암 불낙스’의 첫 승을 위한 최적격의 용병, 윤성빈의 활약은 오는 30일 오후 7시 40분 방송하는 ‘뭉쳐야 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