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이상이, 피 흘리며 쫓기는 금새록 발견! 시대의 아픔 속 이들의 선택은?
상태바
‘오월의 청춘’ 이상이, 피 흘리며 쫓기는 금새록 발견! 시대의 아픔 속 이들의 선택은?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3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야기 사냥꾼 제공
사진=이야기 사냥꾼 제공

[조정원 기자] 금새록을 향한 무장 군인의 날카로운 눈빛이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다. 

오는 31일 오후 방송하는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9회에서는 계엄령이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진압 군인들이 광주를 점령하는 참혹한 현실이 그려진다. 

앞서 이수련(금새록 분)은 황희태(이도현 분)와의 결혼 준비를 위해 상경했다. 그녀를 배웅하던 이수찬(이상이 분)은 “정 안 되겠다 싶을 때 내려와”라며 동생에게 다정한 인사를 건넸고, 광주에 남은 그는 회사가 황기남(오만석 분)의 손에 넘어가지 않게 아등바등 버텨냈다. 

이런 가운데 30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광주에서 마주친 이수찬(이상이 역)과 이수련(금새록 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수찬은 서울에 있어야 할 이수련을 발견, 놀란 마음과 걱정스러운 감정이 뒤섞인 표정에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된다. 

그런가 하면 이수련은 무장 군인의 매서운 시선을 애써 외면하고 있어 극한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어린 학생을 감싸 안은 그녀의 두려움 가득한 얼굴이 그날의 공포를 체감하게 한다. 또한, 그녀의 뒤편에는 곤봉과 총으로 무장한 군인들과 그 앞에 무릎 꿇은 시민들의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마저 겁에 질리게 한다. 

‘법학과 잔 다르크’ 이수련이 광주를 점령한 무장 군인들을 본 뒤 어떤 운명을 선택할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가족의 안위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이수찬과의 갈등이 예고돼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 올린다. 

한편 ‘오월의 청춘’ 9회는 오는 3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