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 ‘찾아가는 전국민 희망콘서트’ 4일 부산서 두 번째 무대
상태바
대한가수협회 ‘찾아가는 전국민 희망콘서트’ 4일 부산서 두 번째 무대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0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이지은 기자] (사)대한가수협회(회장 이자연)가 주최,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후원하는 「2021 찾아가는 전국민 희망콘서트」(이하 ‘전국민 희망콘서트’) 두 번째 공연이 6월 4일 오후 4시 30분 부산 동래문화회관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전국민 희망 콘서트’는 지난달 22일 제천에서 개막된 바 있다.

이번 두 번째 공연은 대한가수협회 회장 이자연(사나이 눈물 외), 별셋의 김광진(청춘아 쉬어가자 외), 부산을 대표하는 정훈희(꽃밭에서 외), 박상민(해바라기 외)이 출연한다.

또한 ‘꽃을 든 남자’ 작곡가 김정호와 트롯 신에서 화제를 낳은 그의 아들 김태욱, 대한가수협회 김해 지부장 최성갑, 양산 부지부장 박현우와 차승연, 조상영 등이 무대에 오른다.

개그맨 김학도가 첫 공연에 이어 진행을 맡는다.

이번 ‘전국민 희망콘서트-부산‘은 대면/비대면을 겸한 방식으로 진행되며 (사)대한가수협회 부산지회를 통해 사전접수된 100명의 관객이 입장, 현장요원의 안내에 따라 체온 측정, 명부 작성, 거리두기 등 코로나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공연을 관람한다.

대한가수협회 공식 Youtube 채널 ’대가수 TV’은 일반 팬들을 위해 공연 실황을 라이브 생중계한다.

‘전국민 희망콘서트’는 오는 10월까지 전국 15개 문화소외지역과 단체를 대상으로 무대 차량과 가수들이 방문하는 형태로 진행될 계획이다.

(사)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은 “제천에 이어 두 번째 공연을 부산에서 개최하게 되었다. 어려운 시기에 희망을 노래하게 되어 감사하다. 힘을 내시길 바란다.”면서 “예전처럼 한분 한분 관객 얼굴 보며 공연 할 그날을 기대하며, 이번 공연에 부산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