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장윤정-윤혜진-허재-이종혁의 ‘해방 라이프’ 시작! 첫 방송부터 공감+대리 만족 200%
상태바
‘해방타운’, 장윤정-윤혜진-허재-이종혁의 ‘해방 라이프’ 시작! 첫 방송부터 공감+대리 만족 200%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0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방송 캡처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 대한민국 기혼자들을 대신한 대리 만족 해방 라이프로 첫 방송부터 공감대를 형성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 오후 첫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누구의 아내이자 남편, 엄마이자 아빠로 사느라 ‘진짜 나의 시간’을 잊고 살았던 가수 장윤정, 배우 이종혁, 전 농구감독 허재, 발레무용가 겸 사업가 윤혜진이 해방타운에 입주하게 되는 과정부터 이곳에서 첫날을 만끽하는 모습들이 그려졌다.

‘해방타운’은 나만의 시간과 공간이 절실한 기혼 셀러브리티들이 그동안 잊고 지냈던, 결혼 전의 ‘나’로 돌아가는 모습을 담은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입주민 4인이 공통으로 바라는 건 주변 모든 걸 내려놓은 채 나만의 공간에서 나를 위한 시간을 갖는 것이다. 때문에 누구나 할 수 있는 소소한 일들이지만, 나만 할 수 없었던 일들을 마음껏 누려보는 이들의 모습은 시작부터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

네 사람은 자신의 생활 루틴, 음식 취향, 취미, 꿈과 버킷 리스트 등을 하나씩 실행해나가며 잊고 지냈던 소중한 ‘나의 시간’을 되찾아갔다. ‘엄마’로 불리게 되며 모든 생활이 자녀 중심으로 돌아갔던 장윤정과 윤혜진은 각자의 스타일대로 해방 라이프를 즐겼다.

장윤정은 양양 두릅, 속초 명란, 남해 주꾸미까지 전국 각지에서 공수한 특산물과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맥주를 곁들이며 행복한 첫 식사를 마쳤다. 그녀는 남편 도경완과 입맛이 달라 그동안 와인과 곁들이지 못했던 남해 죽방 멸치와 명란무침을 즐겼다. 세기말 감성의 노래들을 안주 삼아 장윤정의 해방타운 첫날밤은 그렇게 저물어갔다.

장윤정이 해방타운에 입주하자마자 요리 재료를 챙겼다면, 윤혜진은 산더미 같은 옷을 먼저 정리했다. 그뿐만 아니라 매운 닭발부터 쌀국수, 불족발까지 배달 음식 3단 콤보를 주문해 고삐 풀린 먹방으로 음식 한풀이에 성공했다. 또한, 한껏 멋을 부리고 7년 동안 만나지 못했던 친구들과 즐겁게 지내며 하루를 알차게 보냈다.

‘엄마’들과 다른 ‘아빠’들의 모습을 비교하며 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 요소로 작용했다. 밥 짓기 한 번에도 ‘생존기’를 방불케 하면서도 옷 정리할 때 칼 각을 포기할 수 없는 허재의 좌충우돌 에피소드가 그려지며 본격적인 해방 라이프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다음 주 방송하는 ‘해방타운’ 2회에서는 마음속 한 켠에 꼭꼭 눌러뒀던 오토바이 타기, 밴드 만들기 등 본인만의 버킷 리스트를 실천해가는 이종혁의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처럼 ‘해방타운’은 가슴 속에만 품어왔던 일들을 실현하는 네 사람의 싱글 루틴을 시작하며 시청자들에게 대리 로망을 이뤄주고 있다. 앞으로 입주민 4인방이 또 어떤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에게 공감대 형성과 대리 만족을 선사할지 벌써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해방타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