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권영찬, 감정 이입 유발 열연! 시청자 호평세례
상태바
'오월의 청춘' 권영찬, 감정 이입 유발 열연! 시청자 호평세례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02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캡처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드라마 '오월의 청춘'의 권영찬이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권영찬은 지난 1일 오후 방송한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10회에서 계엄령이 내려진 광주에 투입된 군인 김경수 역으로 등장, 시민을 진압하라는 명령에 고뇌하는 모습을 생동감 넘치는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지난 방송에서 김경수는 주로 희태(이도현 분)의 회상 속, 그리고 희태에게 연락을 시도하는 군인으로 꾸준히 등장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그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10회 방송에서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이 돼 등장한 김경수는 인권을 위해 투쟁하던 대학생에서 이유도 알지 못한 채 시민을 탄압해야 하는 기구한 운명의 주인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상부의 명령에도 도망치던 시민을 쏘지 못한 데다 설상가상 실탄을 거꾸로 장전한 것을 들킨 경수는 홍 병장에게 구타를 당한다. 그럼에도 다음날 거리에서 만난 명희를 쏘지 못한 채 뒤를 쫓던 경수는 희태를 만나 충격에 빠진 것도 잠시, 여자친구 석철이 살아있음을 듣고 눈물을 흘린다.

이후 명희를 놓친 자신 때문에 부대원 전체가 기합을 받는 상황에서 대학 시절 "김경수, 넌 선한 사람이 아니야. 난 네가 강해서 좋은 거야"라던 희태의 말을 떠올린 경수는 홍 병장의 강압적인 태도에도 용기를 내 "불순분자가 아닌 사람을 쏠 순 없습니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

권영찬은 이날 방송을 통해 평범한 시민에게 총을 겨눠야만 하는 상황에서 겁먹은 채 머뭇거리는 김경수를 섬세한 표정 연기로 그려냈다. 고문관인 자신을 챙겨주던 이상병의 "니가 안 쏘믄, 나가 쏴야돼"라는 말에 충격받아 비참한 마음을 여실히 드러낸 권영찬의 얼굴은 김경수의 처지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명희의 뒤를 쫓다 그간 애타게 연락하던 절친 희태와 마주하고, 여자친구 석철의 생사를 알게 되는 장면은 신예 권영찬의 연기 내공을 입증해 준 장면이었다. 충격과 안심이 교차하는, 눈물이 그렁한 눈으로 희태를 바라보는 권영찬의 눈은 이미 경수 그 자체였다. 그날 밤, 홍 병장에게 불순분자가 아닌 사람을 쏠 수 없었다고 말하는 장면에서 권영찬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결연한 표정으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몰입감을 더했다.

이처럼 권영찬은 아픈 시대적 배경 속에서 실제로 존재했을지도 모를 인물을 표현해야 하는 어려움에도 마치 그 시절, 김경수 일병이 살아 돌아온 것 같은 생생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권영찬은 데뷔작인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의 이지형 역을 맡아 순수하고 깨끗한 마스크와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두 번째 작품인 '오월의 청춘'을 통해 이전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권영찬의 연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