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부부’, 종갓집 며느리 알리오나의 ‘K-라이프’ 공개! 시할머니 VS 알리오나
상태바
‘국제부부’, 종갓집 며느리 알리오나의 ‘K-라이프’ 공개! 시할머니 VS 알리오나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제공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제공

[조정원 기자] 성종대왕 화산군파 15대손 남편을 둔 종갓집 며느리 알리오나의 ‘K-라이프’가 펼쳐진다.

오는 4일 오후 방송하는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2회에서는 종갓집 벨라루스 며느리 알리오나의 시월드 풍경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부모님부터 시누이 심지어 포스 넘치는 시할머니까지 총출동한 알리오나의 시댁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한다. 또한, 가장 어렵기로 소문난 종갓집 제사를 준비하는 그녀의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저격수’같은 시할머니의 한마디로 스튜디오는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여기에 시할머니의 눈치를 보면서도 할 말은 하는 알리오나의 당돌한 태도가 모두를 얼어붙게 하며, 시할머니와 은근히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는 알리오나의 이야기에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김희철이 “국제 아내들의 나라에도 시월드가 있어요?”라는 질문을 던지자, 외국인 아내들은 다채로운 이야기를 풀어놓음과 동시에 고부간을 다룬 속담을 통해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결혼 16년 차 김원희가 “우리나라는 아무것도 아니네”라며 충격을 받았다고 전해지며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종갓집 며느리 알리오나의 ‘K-라이프’와 과연 김원희를 깜짝 놀라게 한 외국 시월드의 모습은 무엇일지, 오는 4일 오후 11시 방송하는 ‘국제부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