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부부’ 럭키-함연지, 패널 출격! 꿀잼 폭발 입담부터 폭풍 공감 예고
상태바
‘국제부부’ 럭키-함연지, 패널 출격! 꿀잼 폭발 입담부터 폭풍 공감 예고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제공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제공

[이지은 기자] ‘대한인도인’ 럭키와 ‘오뚜기 3세’ 함연지가 ‘국제부부’의 패널로 출격한다.

오는 1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4회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인도인 럭키와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도 박찬호’ 럭키가 무려 26년의 한국생활 동안 습득한 노하우를 아낌없이 털어놓는다. 그는 한국에 온 날짜, 시간까지 정확하게 기억하는 ‘한국 러버’의 면모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또한, 럭키는 화려한 말솜씨와 유쾌한 에너지로 ‘국제부부’를 물들였다고 해 그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그런가 하면 ‘오뚜기 3세’로 알려진 함연지는 외국 생활을 하면서 겪었던 일화를 밝힌다. 뉴욕대 연기과를 전공한 이력을 가진 그녀의 뉴욕 라이프는 외국인 아내들의 폭풍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한국 아내 대표’로 나온 함연지가 외국인 아내들과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귀주가 주목된다.

이밖에도 패널로 나온 럭키와 박준형은 환상의 티키타카를 자랑한다. 한국 사람들은 다 아는 함연지를 외국인 아내들이 잘 모르는 듯하자, 박준형이 ‘카레’로 예를 들며 설명에 나선다. 이에 럭키는 “인도는 10분 카레, 한국 카레는 3분”이라는 재치 있는 말로 정리에 나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해지며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럭키와 함연지의 이야기는 오는 18일 오후 11시에 방송하는 ‘국제부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