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팬’ 최태준-최수영, 닿을 듯 말 듯 안타까운 두 사람
상태바
‘안티팬’ 최태준-최수영, 닿을 듯 말 듯 안타까운 두 사람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가딘미디어
사진=㈜가딘미디어

[이지은 기자] 최태준과 최수영에게 고생길이 열린다.

이번 주 최종회를 앞두고 있는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극본 남지연, 김은정 / 연출 강철우 / 제작 가딘미디어, 워너브라더스)(이하 ‘안티팬’) 29, 30회에서는(회 당 30분 기준) 감정의 폭풍을 맞는 최태준(후준 역)과 최수영(이근영 역)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후준(최태준 분)은 루머 때문에 이근영(최수영 분)과의 연락은 물론, 만남까지 제한받아 발이 묶였다. 이근영 역시 후준의 소속사 대표 배영석(김민교 분)으로부터 그와 연락하지 말아 달라는 충고를 듣고 한 발 뒤로 물러나야 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애절함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18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노트를 보고 급격한 표정 변화를 보이는 후준의 모습이 포착됐다. 제이제이(황찬성 분)의 짐을 받아든 후준은 상자 속에서 노트 한 권을 발견, 제이제이의 정성이 들어간 가사를 보고 미소를 짓는다. 하지만 노트 맨 뒤에서 무언가를 발견한 후준은 제이제이의 진심을 알아채고 눈시울을 붉힌다고 해 그가 노트에서 본 것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근영은 흩날리는 눈을 맞으며 후준을 기다리고 있다. 빨개진 손과 코는 이근영이 오랜 시간 후준을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하고 있는 것. 과연 후준이 이근영을 바람맞힌 이유가 무엇일지,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치를 최고조로 높이고 있다.

이렇듯 ‘안티팬’은 세계적인 톱스타 후준과 그의 안티팬으로 낙인찍힌 이근영의 티격태격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을 꽉 채웠다. 19일(내일) 최종회를 앞둔 지금, 후준과 이근영이 위기를 극복하고 해피엔딩을 이뤄낼 수 있을지 마지막 방송까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는 금, 토요일 저녁 6시 네이버TV와 V-LIVE, 글로벌 플랫폼 iQIYI(아이치이), VIKI(비키), 일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Amazon Prime Video JP)을 통해 동시 공개된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