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권현빈, '옷소매 붉은 끝동' 캐스팅! '열등감+야망' 캐릭터 변신 예고
상태바
[공식] 권현빈, '옷소매 붉은 끝동' 캐스팅! '열등감+야망' 캐릭터 변신 예고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권현빈이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열등감과 야망을 가진 캐릭터로 변신한다.

25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권현빈이 MBC 새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화완옹주의 양자 정백익 역을 맡아 첫 사극 도전에 나선다"라고 밝혔다.

권현빈은 극 중 화완옹주의 양자 정백익 역을 맡았다. 정백익은 자신을 왕의 외손으로 만들어 준 화완옹주에게 절대복종하는 한편, 내면에는 미천한 출신에 대한 열등감과 권력을 향한 야망을 지닌 인물이다. 그는 화완옹주를 위해 이산과 대립하며 극 전개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번 드라마로 데뷔 후 첫 사극 연기를 선보이는 권현빈은 새로운 매력과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보여 더욱 기대를 모은다.

권현빈은 "평소 존경해온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고 설렌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발전된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첫 사극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앞서 권현빈은 드라마 '보그맘', 웹 드라마 '소녀의 세계' '카페 킬리만자로' '썸머가이즈', 시트콤 '놓지마 정신줄', 영화 '트웬티해커' 등으로 안정적인 연기력과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한 바 있다.

한편 동명의 인기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옷소매 붉은 끝동'은 2021년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