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한유미X한송이, 현실 자매 케미스트리로 웃음+감동 선사!
상태바
‘노는 언니’ 한유미X한송이, 현실 자매 케미스트리로 웃음+감동 선사!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1.05.2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제공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제공

[백융희 기자] 언니들이 스카우트 캠핑의 묘미를 전하며 웃음과 에너지 가득한 화요일 밤을 선사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연출 방현영)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언니들과 배구 스타 한송이, 김유리의 스카우트 캠핑 2탄이 펼쳐졌다. ‘소쿠리 배구’로 몸개그를 뽐내고 예능감 넘치는 입담으로 절친 케미스트리까지 발휘, 시청자들의 배꼽을 움켜쥐게 했다. 

먼저 언니들과 한송이, 김유리는 ‘노는 언니’의 시그니처 게임인 ‘소쿠리 배구’를 하며 승리를 향한 집념을 불태웠다. 한송이와 김유리를 주축으로 심판은 한유미, 박세리와 남현희, 김유리가 한 팀, 정유인, 곽민정, 한송이가 한 팀으로 뭉쳐 불꽃 튀는 게임이 전개된 것.

특히 어디로 튕겨 나갈지 모르는 소쿠리의 위력은 언니들은 물론 현역 배구선수마저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 중 ‘개 발’로 통하는 곽민정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에이스 뺨치는 활약과 명불허전 구멍으로 시종일관 폭소를 일으켰다. 또 기대와 달리 김유리가 헛스윙을 하자 같은 팀 박세리의 잔소리도 폭발, 김유리의 정신을 바짝 차리게 했다. 

체육 활동 후 텐트치기까지 마무리 한 언니들은 종이박스 오븐에 구황작물을 굽고 비어캔으로 통닭을 굽는 등 새로운 시도로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먹음직스럽게 익어가는 고구마, 옥수수, 치킨 등이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이어 언니들의 찐친 케미스트리가 빛난 수다 타임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첫째라서 억울하다는 한유미와 엄마한테 꾸중 듣기 전 메서드 연기로 위기(?)를 모면한다는 한송이의 이야기는 K-자매 다운 현실 웃음을 일으켰다. 반면 남동생에게 카리스마 있는 누나로 통한다는 김유리의 남매 썰은 자매와는 또 다른 재미를 배가했다.

뿐만 아니라 연애 사실을 숨기지 못하는 언니 한유미의 반전 매력을 전한 한송이와 그녀가 시합에서 우승 후 받은 보너스 1,000만원을 한유미에게 쾌척한 사실은 놀라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동생 한송이가 개인 통산 5,000점 득점을 달성하고도 해설위원으로서 기쁜 감정을 절제한 한유미의 속사정까지, 쉽사리 드러내지 못한 이야기로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다. 

밤이 무르익자 언니들은 캠프의 꽃 레크리에이션을 즐기며 스카우트 캠핑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모닥불 앞에서 흥겨운 음악에 맞춰 폴카 춤을 배우고 서로를 따뜻하게 포옹하며 마음을 나누기도 했다. 다이내믹한 하루 끝에 훈훈한 밤을 맞이한 이날의 스카우트 캠핑은 안방 시청자들에게도 힐링을 안겼다. 

이처럼 ‘노는 언니’는 국가대표다운 승부욕으로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하는 한편, 인간적인 매력까지 볼 수 있는 다채로운 에피소드로 즐거움을 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