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식 폭행’ 윌 스미스, 8개월 만에 Apple TV+ ‘해방’으로 복귀
상태바
‘시상식 폭행’ 윌 스미스, 8개월 만에 Apple TV+ ‘해방’으로 복귀
  • 마켓뉴스
  • 승인 2022.10.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ple Original Film ‘해방’ – Emancipation이 12월 9일, 전 세계 공개를 확정 지었다.

Apple TV+
Apple TV+

‘해방’은 노예제도로부터 해방된 ‘피터’(윌 스미스)가 지혜와 믿음, 그리고 가족에 대한 사랑으로 루이지애나의 혹독한 자연을 극복하고 냉혹한 사냥꾼들을 피해 자유를 찾아 나서는 여정을 그린 영화. 앤트완 퓨콰 감독이 연출 및 총괄 제작하였으며 윌 스미스가 주연을 맡은 ‘해방’은 12월 9일 Apple TV+에서 전 세계 공개된다.

이와 같은 공개일은 미국 의회 흑인 간부 재단(Congressional Black Caucus Foundation)의 제51회 입법 컨퍼런스(51st Annual Legislative Conference)에서 흑인 인권 단체 NAACP와 함께 진행한 ‘해방’의 사전 시사 직후 발표된 것으로 이목을 더욱 집중시킨다. 워싱턴 D.C.에서 진행된 해당 컨퍼런스의 참석자 앤트완 퓨콰 감독과 윌 스미스, 그리고 스미스소니언 국립 아프리카계 미국인 역사 문화 박물관(Smithsonian National Museum of African American History and Culture)의 미국 노예제도 담당 큐레이터 메리 엘리엇 등은 시사 후 정치·문화 해설가 안젤라 라이와 함께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방’은 연합군이 건강 검진을 진행하던 중 촬영되어 하퍼스 위클리(Harper’s Weekly)에 처음 실린 1,863장의 사진, “채찍질 당한 피터(Whipped Peter)”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 그중에서도 “채찍질 당한 등(The Scourged Back)”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피터의 사진은, 채찍질로 생긴 참혹한 흉터를 담아내어 당시 미국 내 노예제도에 대한 반대 여론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

Apple Original Film ‘해방’ – Emancipation은 오는 12월 9일 공개된다.

마켓뉴스
마켓뉴스
2022marketnews@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