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국민 마음돌봄 ‘토닥토닥 캠페인’ 전개
상태바
대한적십자사, 국민 마음돌봄 ‘토닥토닥 캠페인’ 전개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0.09.1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제공=대한적십자사
이미지제공=대한적십자사

[김재현 기자] 대한적십자사는 10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및 거리두기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우울)’를 겪는 국민들을 대상으로 마음돌봄 '토닥토닥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토닥토닥 캠페인'은 심리 안정화기법 중 스스로를 안아주고 다독여주는 제스처인 ‘나비포옹법’ 동작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는 자기 자신을 격려하고 응원하는 자기돌봄 온라인 캠페인이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대한적십자사 친선대사인 팝페라 테너 임형주와 홍보대사인 배우 류수영, 가수 김태우, 소유, 정세운 그리고 조충현·김민정 아나운서 부부 등의 참여를 시작으로, 전국 적십자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상담 활동가 1,428명을 비롯해 적십자 직원, 봉사원, RCY들을 통해 전 국민에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캠페인 참여방법은 양팔을 교차하여 스스로를 안고 토닥이는 ‘나비포옹법’ 동작을 사진으로 찍어 캠페인 해시태그(#토닥토닥캠페인, #토닥토닥챌린지)와 함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에 게시하고, 다음 참여자 2명 이상을 지목하여 아이디를 태그하면 된다. 적십자는 캠페인 참여자 중 선정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많은 국민들이 외출, 모임을 자제하고 운동 등 실외활동을 하지 못해 우울감과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며 ”토닥토닥 캠페인을 통해 국민들이 정신건강을 회복하고 사회 분위기 전체가 활기를 되찾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캠페인과 더불어 우울, 불안감을 느끼는 국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상담전문가와 심리상담을 연계 지원하고, 확진자, 트라우마 고위험군, 정신질환자 등 심층 치료가 필요한 대상자는 병원 등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심리회복 및 치료를 지원하는 등 국민들의 심리회복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김재현 기자
김재현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