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이낙연 "대통령 뜻 존중"
상태바
문 대통령,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이낙연 "대통령 뜻 존중"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1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지금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오전 10시 시작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국가적으로 모두 불행한 사태”라며 이같이 말했으며, 이와 함께 “두분 모두 연세가 많고 건강이 좋지 않다고 해서 걱정이 많이 된다”면서도 “재판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 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이나 권력형 비리로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 국민들이 입은 고통이나 상처도 매우 크다”고 말했다.

더불어 "다만 전임 대통령을 지지했던 국민들도 많이 있고, 그분들 가운데는 지금의 상황에 대해서 매우 아파하거나 안타까워하시는 분들도 많으시리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런 국민들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그런 사면을 통해서 국민통합을 이루자, 라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법원도 그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대단히 엄하고 무거운 형벌을 선고했다”며 “그 선고가 끝나자 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사면이 대통령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서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발표에 대해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