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브레이크, 거리두기 공연 프로젝트 ‘× ÷ SHOW 시즌 2’ 성료! 총 12회 무사히 완주
상태바
데이브레이크, 거리두기 공연 프로젝트 ‘× ÷ SHOW 시즌 2’ 성료! 총 12회 무사히 완주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07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피로봇 레코드 제공
사진=해피로봇 레코드 제공

[조정원 기자] 밴드 데이브레이크가 지난 4월 30일부터 6월 6일까지 총 12회에 걸친 거리두기 정책 지키기 공연 프로젝트 ‘× ÷ SHOW 시즌 2’(이하 ‘곱나쇼 시즌 2’)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데이브레이크의 ‘곱나쇼’는 ‘몇 배의 즐거움을 함께 나누자’는 뜻으로, 계속되는 공연 취소로 인해 아쉬울 팬들이 이 시기를 아쉬워하는 대신 즐겁게 보냈으면 하는 취지로 애초 기획됐던 소규모 거리두기 공연이다. 작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21회의 장기공연으로 마무리되었던 ‘곱나쇼’는 팬들의 열렬한 성원에 힘입어 매 시즌 1천 명의 관객을 만나는 것을 목표로 시즌제에 돌입했다.
 
‘2배 더 재밌게 돌아온 곱나쇼’라는 공지에 걸맞게, ‘곱나쇼 시즌 2’는 관객들에게 기존 ‘곱나쇼’의 구성을 더 탄탄히 보강해서 선보이는 동시에 다채롭고 새로운 모습 역시 보여줬다.

‘오늘의 꽃길인 뽑기’, ‘앵콜 곡 신청하기’ 등 ‘곱나쇼 시즌 1’에서 소규모 공연만의 매력 포인트라고 관객들이 여겼던 구성들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면서, ‘오늘의 기분’ 코너를 새로이 추가해서 멤버들이 그날의 기분을 설명하고 이에 따른 선곡을 진행하며 관객들과 깊은 교감을 나눴다.
 
‘곱나쇼 시즌 2’만의 특색은 기존의 보는 즐거움을 넘어서, 듣는 즐거움을 강조했다는 데에 있다. 소극장이다 보니 기존 데이브레이크의 대형 공연에서 볼 수 있는 화려한 특수효과 등을 연출해내기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신 데이브레이크는 사운드에 더욱 집중했다. 특히, 데이브레이크는 매 공연마다 관객에게 새로운 앵콜곡 신청을 받아 그 자리에서 즉석에서 선보이는 ‘완성형 밴드’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처럼 코로나19 이전의 데이브레이크 공연처럼 눈으로 즐기고 다 같이 따라 부르는 즐거움을 넘어서 관객들에게 음악 그 자체에 몰입하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코로나19 시대의 거리두기로 인한 아쉬움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곱나쇼 시즌 2’는 새롭고 독창적인 방식으로 관객들을 만나고자 노력했다. 팬들을 만나기 어려운 시기에 좌절하기보다는, 팬들을 만날 다양한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한 데이브레이크는 이제 어느덧 ‘곱나쇼 시즌 2’까지 마무리하며, ‘전 국민이 오는 그날까지’ 공연을 이어갈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