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구역의 미친 X’ 정우X오연서X수현X안우연, 종영 소감 공개! ‘미친 X’들과 헤어지기 아쉬워
상태바
‘이 구역의 미친 X’ 정우X오연서X수현X안우연, 종영 소감 공개! ‘미친 X’들과 헤어지기 아쉬워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2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제공
사진=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를 통해 활기 넘치는 엔돌핀과 가슴 뭉클한 위로를 선사했던 ‘미친 X'들 정우(노휘오 역), 오연서(이민경 역), AKMU 수현(수현 역), 안우연(이상엽 역)이 뜻 깊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21일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극본 아경, 연출 이태곤)는 13화 동안의 여정을 끝내고 마침표만을 남겨두고 있다.

먼저 극도의 분노로 행동이 제어 안 되는 상태부터 이민경(오연서 분)과 함께 하면서 점차 나아지고 성장하는 모습을 세심하게 그려낸 노휘오 역의 정우는 “‘이 구역의 미친X’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사랑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덕분에 드라마가 더욱더 풍성해졌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그는 “휘오가 그랬던 것처럼, 저 또한 위로와 긍정의 에너지를 이 작품으로 받게 되었다. 여러모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작품을 통해 조금이나마 웃음과 즐거움을 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 하루하루 후회 없이 사랑하는 사람들과 행복하게 감사하며 살아가시길 바란다”는 진심 가득 담긴 말로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오연서는 강박장애가 있는 이민경의 서사를 입체감 있게 담아내 호평을 이끌어냈다. 극 초반 마주치기 싫을 정도로 예민한 성미 그 자체였던 이민경의 과거가 하나둘씩 드러날수록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 공감도를 높인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지난 추운 겨울, 민경이를 만나 따뜻한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 상처가 많은 민경이를 연기하는 것에 늘 고민이 많았는데 시청자 분들께서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셔서 많은 힘이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민경이가 도망가지 않고 두 발로 버티고 서서 굳건히 버틴 것처럼 지금 힘들어 계신 분들도 용기를 내실 수 있으면 좋겠다. 마지막 화까지 많은 애정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끝인사를 보냈다. 

인간 키오스크 알바생으로 무미건조한 공시생 수현과 200% 싱크로율을 보여준 AKMU의 수현은 “좋은 작품으로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너무 즐거웠고 많이 배울 수 있는 기회였다. 또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그뿐만 아니라, 프로그래머 이상엽과 크로스 드레서 사만다를 오가는 파격적인 캐릭터 변신을 시도, 사회에 소외된 이들을 대변하는 연기로 마음을 움직인 안우연은 “군대 전역 후 처음 대본을 받고 잘 할 수 있을지 그리고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었던 작품이었는데 모든 촬영을 마친 후 돌아보니 괜한 고민을 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모든 것이 좋았던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더불어 그는 “현장에서 고생했던 감독님과 현장 스태프, 그리고 모든 선후배 배우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상엽, 그리고 사만다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고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처럼 ‘이 구역의 미친 X' 속 인물들은 배우들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와 만나 더 없는 친밀함을 느끼게 해줬다. 실제로 홍직 아파트 주변에 가면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배우들의 리얼한 열연은 드라마에 더욱 푹 빠지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였다. 이에 시청자들 역시 한달 여의 시간에 동고동락했던 동네 주민을 떠나보내는 것 같은 아쉬운 마음이 커지고 있다.

특히 노휘오(정우 분)와 이민경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디로 향하게 될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연 마지막 화에서 이들은 자신을 괴롭혔던 마음 속 상처에서 벗어나 새롭게 도약할 수 있을지 21일(오늘) 13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한편 ‘이 구역의 미친 X’ 마지막 화는 21일(오늘) 오후 7시 카카오 TV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