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내 생산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국내 우선공급"
상태바
정부, "국내 생산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국내 우선공급"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0.12.0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규민 기자]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한 코로나19 백신의 초도 물량이 국내에 도입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쪽에서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백신 물량은 한국에서 생산되는 물량을 우선적으로 돌린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공장에 문제가 생겨 백신 등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일부 외신 보도와 관련 "현재 관련 제약사 쪽에서 저희가 받은 정보들은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보도에 나왔던 부분은 한국 생산공장 이야기가 아니라 외국에 있는 공장 이야기로 알고 있다. 현재 특정한 연락은 못 받고 있지만, 초기 물량이 들어오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를 비롯해 얀센, 모더나, 화이자 등 글로벌 제약사 4곳으로부터 약 3천400만명 분(6천400만회 도즈·도즈는 1회 접종량)의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와는 이미 계약을 완료한 상태이다.

선(先) 구매 백신은 내년 2∼3월부터 단계적으로 국내로 들어올 예정이지만 어떤 제품이 먼저 들어올지, 또 언제부터 접종이 시작될지 등은 미정이다.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더라도 접종은 신중해야 한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손 반장은 "현재 코로나 백신은 통상적인 백신 제조 과정에서 나타나던 안전성 검증 절차들을 상당 부분 생략하고 역사적으로 유례가 없을 정도로 짧은 기간에 완성해서 공급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손 반장은 정부가 계약을 앞둔 '얀센'의 백신이 임상 결과에 따라 1회가 아닌 2회 접종해야 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는 지적에 "일부 보도에서 내용이 나오고 있는데 지금으로서는 검증하기 어려운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의 계약이나 구매 확약 등은 도스를 기준으로 한다"며 "만약 백신 회사가 최초에 밝힌 도스가 아니라 2회분 등을 투입해야 된다 하면 이에 따라 제조회사와 다시 한번 계약 내용을 갱신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기게 된다"고 부연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