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불법촬영카메라 집중점검' 민간건물로 확대 실시

기사입력 : 2018-10-01 11:23:03
center
(사진=수유실 내 불법촬영카메라 점검 모습)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여성가족부는 불법촬영카메라 근절과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9월 3일부터 한 달여간(9.3∼10.5) 관할 경찰관서, 건물 관리자 등과 합동으로 민간건물의 불법촬영카메라 집중점검을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앞서 지난 6월 서울시립대학교, 청량리 롯데백화점과 청량리역, 어린이대공원 화장실·샤워장, 인천 부평역지하상가 대상으로, 7∼8월에는 전국 3개 주요 해수욕장(충남 대천, 부산 해운대, 강릉 경포대)에서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합동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이번은 민간의 협조 아래 민간건물로도 대상을 확대해 인천 연수구 소재 복합쇼핑몰인 스퀘어1과 씨지비(CGV) 연수점, 청학문화센터, 서울 동대문구 라마다 앙코르호텔과 성동구 종합체육센터, 경기 여주종합터미널과 앤에이치(NH) 농협은행 여주시지부의 화장실, 탈의실, 수유실 등을 집중점검했다.

점검 결과, 불법촬영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의심스러워 보이는 구멍 124개(화장실 104개, 수유실 5개, 탈의실 15개)가 발견됐다. 이에 '의심흔적 막음용 안심스티커'를 부착하고, 시설물 관리자에게 수리공사 등 개선조치를 요청했다.

아울러, '의심흔적 막음용 안심스티커'를 이용객에게 휴대용으로 배부하는 등 필요하면 활용토록 권장했다.

점검 시 시설물 이용객의 의견도 청취한 결과, 불법촬영카메라 점검을 더욱 강화해 달라는 의견이 많았다.

수유실 이용객인 주부 A(30대) 씨는 "요즘 뉴스에서 화장실 '몰카'만 나오는데 아이 엄마 입장에서 수유실도 꼭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본인 관광객 B(20대) 씨는 "정부와 지자체, 경찰 합동으로 직접 민간호텔까지 점검하는 한국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에 감사하다"며 "외국인이 주로 이용하는 호텔 점검은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창행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공용공간이든 민간시설물이든 시민들이 일상공간을 언제 어디에서나 안심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 현장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 특히 민간시설물 내 점검 활동을 계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선아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