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고메 그릴피자 출시

기사입력 : 2018-11-01 14:35:00
center
서셉터를 적용한 CJ제일제당의 고메 그릴피자 불고기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CJ제일제당이 첨단 패키징 소재인 ‘발열 패드(서셉터; Susceptor)’를 적용해 바삭하게 즐길 수 있는 피자 신제품 ‘고메 그릴피자 불고기’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차별화된 패키징 기술로 고메 피자 제품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해 냉동피자 시장 성장과 진화 주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서셉터는 전자레인지의 마이크로웨이브를 열에너지로 전환시켜주는 패키징 소재 중 하나이다. CJ제일제당은 2년여에 걸친 R&D와 시행착오 끝에 국내 최초로 서셉터 관련 기술 및 소재를 확보하고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오븐에 조리한 듯한 바삭한 피자 도우의 식감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CJ제일제당은 계속 커가고 있는 냉동피자 시장 성장을 견인하며 냉동피자 제품의 품질과 격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 데 고메 피자가 주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일명 ‘고메 바삭판(서셉터)’에 대한 지적재산권 확보를 위해 7월 디자인 의장(출원번호 30-20180032606) 출원을 완료했으며 기존 고메 피자 콤비네이션 제품에 국내 최초로 이를 적용해 리뉴얼해 판매해오고 있다. 기존 냉동피자가 전자레인지로 데워먹는 눅눅한 피자빵 같고 피자 한판 사이즈의 전자레인지용 접시가 별도로 필요했다. 반면 고메 그릴피자는 동봉된 고메 바삭판이 전자레인지용 식기를 대신해 번거롭지 않고 7분 30초(700W 기준)만 조리하면 바삭하고 노릇노릇한 피자를 즐길 수 있다는 특장점이 있다.

LG전자는 고메 바삭판이 적용된 고메 그릴피자를 먹어 본 소비자들이 SNS 상에서 ‘눅눅하지 않아 좋다’, ‘전자레인지에 돌렸는데도 도우가 바삭하다’, ‘전자레인지용 전용 그릇이 필요 없어 편리하다’ 등 바삭한 피자 도우와 조리 간편성 등에 대한 감탄을 쏟아내며 긍정적 반응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CJ제일제당은 신제품 고메 그릴피자 불고기(할인점 기준 6980원, 360g)에도 고메 바삭판을 적용해 오븐에서 구운 듯한 바삭한 식감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 제품은 풍성하게 들어간 불고기와 고소한 모짜렐라 치즈·고다 치즈가 잘 어우러져 아이들 간식으로도 인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냉동피자 시장은 2017년보다 30% 성장한 12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메 피자는 2017년 7월 말 출시 후 첫 달 매출 20억원(소비자가 기준)을 기록하며 히트상품 반열에 올랐고 2018년에는 월 평균 30억원의 매출 호조를 보이고 있다. 10월 말 기준 누적 매출은 약 420억원, 누적 판매량은 약 680만개에 달한다. 고메 피자 론칭 전 조각피자 제품으로 한 자릿수였던 CJ제일제당 피자 점유율도 올해 닐슨 데이터 기준 월 평균 25%대로 올랐고 방학 시즌인 8월에는 30%대를 기록하는 등 시장 지위를 보다 공고히 하고 있다.

이번 신제품 출시로 고메 피자는 그릴피자 2종(콤비네이션·불고기)과 씬피자 2종(디아볼라·고르곤졸라)의 4종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정다연 CJ제일제당 냉동마케팅담당 과장은 “첨단 패키징 기술을 기반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고메 그릴피자의 라인업을 계속 확장해 나갈 것”이며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외식 전문점 수준의 퀄리티를 구현해 고메 피자가 피자 시장 프리미엄화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