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수출 5.8% 감소...27개월만 두달 연속 하락

기사입력 : 2019-02-01 15:39:31
center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마켓뉴스 박희만 기자] 반도체 수출이 크게 줄고, 중국 경제 둔화 등 대외요인의 영향으로 전체 수출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2019년 1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463억 5000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기보다 5.8% 줄었다. 지난해 12월 수출이 1.3% 줄어든 데 이어 두 달 연속 줄어든 것이다. 수출 두 달 연속 감소는 2016년 9~10월 이후 27개월 만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달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한 것은 한국 수출품의 경쟁력이 떨어져 시장 점유율을 잃은 데 따른 구조적 요인이라기보다는 수출단가 하락에 따른 경기순환적 요인이 크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우리 수출을 이끌어온 반도체 수출 감소와 석유제품, 석유화학 수출 부진이 전체 수출 감소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전체 수출의 20%를 넘게 차지하는 반도체 수출은 1년 전보다 23.3% 줄었다. 주력 제품인 D램(8Gb) 메모리 가격이 전년 대비 36.5%, 낸드(128Gb)는 22.4% 감소하는 등 수출 단가가 하락했기 때문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정보통신(IT)기업의 구매연기·재고조정 등으로 가격이 내려갔다”고 전했다. 석유제품, 석유화학 수출도 국제 유가 하락으로 단가가 낮아져 전년보다 각각 4.8%, 5.3% 줄었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성장둔화도 한 몫 했다. 1월 대중국 수출은 108억 3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9.1%나 줄면서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2018년 기준으로 중국 수출 비중이 26.8%임을 감안할 때 중국 수출 감소는 전체 수출에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 특히 대중 수출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반도체(-40%), 석유제품(-36.4%), 석유화학(-13.7%)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다행히 수출 실적이 두자릿수로 급락하지 않은 것은 자동차, 일반기계, 철강 수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자동차 수출은 전년 동기보다 13.4% 늘었다. 지난해 현대차의 수출 실적이 개선된 덕분이다. 자동차 부품 수출도 전년 동기 대비 20.6% 증가했다. 일반기계 수출은 같은 기간 동안 1.7% 증가했고, 철강 수출도 수출 단가 상승으로 3.3% 늘어났다.

정부는 수출 하락세가 최소 상반기까지는 이어지겠지만, 반도체 가격과 유가회복이 예상되는 하반기에는 수출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월중 관계부처 합동으로 부처별 수출 대책을 집대성한 수출활력 제고방안을 수립하고, 분야별 수출 대책을 연중 시리즈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희만 기자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켓 분석

마켓 포커스

 

마켓 이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