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결막염 급증...10세 미만 소아·여성 주의

기사입력 : 2019-05-03 19:20:50
center
이미지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
[마켓뉴스 김태호 기자]
보건당국은 봄철 결막염 환자가 급증하자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결막염은 눈 흰자위에 염증이 생기는 증상으로 유독 봄철에 기승을 부리며 결막염 환자 가운데 5명 중 1명은 10대 미만 아동인 것으로 드러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5년간 결막염(H10)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인원은 2013년 462만6000명에서 2017년 453만1000명으로 연평균 0.4% 감소했다. 5년간 평균 449만명이 결막염으로 병원을 찾았다.

결막염 진료인원은 매년 봄철인 3~5월 전월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2013년엔 5월(29.1%), 2014년엔 4월(23.8%), 2015년엔 3월(25.3%), 2016년엔 4월(27.7%)이 각각 전월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2017년에도 4월 들어 22.0%(3월 493명→4월 601명)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2017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대 미만 환자가 86만1000명으로 전체 환자의 19.0%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진료인원이 많았던 50대(62만명)보다 24만1000명이나 환자가 많았다. 성별 현황에서도 각각 10대 미만 남성(46만6000명, 24.6%), 10대 미만 여성(39만5000명, 15.0%)으로 나타났다.

김태호 기자 news@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