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X오지호X장소연X김승현 ‘질투의 역사’, 3월 개봉 확정 & 티저 포스터 공개
상태바
남규리X오지호X장소연X김승현 ‘질투의 역사’, 3월 개봉 확정 & 티저 포스터 공개
  • 연예뉴스
  • 승인 2019.01.30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규리, 오지호 주연의 미스터리 멜로 <질투의 역사>가 오는 3월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다섯 남녀가 10년 만에 다시 모인 밤, 오랜 시간 묻어 두었던 비밀이 밝혀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질투의 역사>가 오는 3월 개봉한다.

<질투의 역사>는 인간의 가장 보편적인 감정인 질투를 소재로 한 미스터리 멜로로, 영화 <순애>(2016)와 <길>(2017)로 각각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와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정인봉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노년의 삶을 주제로 한 전작들을 통해 남녀노소 모두가 귀 기울일 수 있는 이야기로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낸 바 있는 정인봉 감독은 이번 작품 <질투의 역사>에서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 겪는 감정인 ‘질투’와 그로 인해 빚어지는 이야기를 강렬한 드라마로 담아내 관객에게 색다른 충격을 선사할 예정이다.

<질투의 역사>에는 남규리, 오지호, 장소연, 김승현 등 베테랑 연기자들이 출연해 연기 내공을 발산한다.

먼저 극의 흐름에 따라 극심한 감정 변화를 겪는 수민 역은 최근 MBC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남규리가 맡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온 선배 원호 역은 KBS2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오지호가 열연했다. 또한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SBS 드라마 [흉부외과]에서 명품 연기를 선보인 배우 장소연이 다섯 남녀의 갈등의 중심에 선 진숙 역으로 출연해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에서 리얼 싱글대디의 모습을 선보이며 안방을 사로잡은 배우 김승현은 대학 동기 홍으로 출연하고, 여기에 배우 조한선이 특별 출연하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인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서로 시선을 마주치지 않은 채 묘한 분위기 속에서 술을 마시는 다섯 남녀의 모습이 이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그날 밤, 10년 만에 다섯 명이 모두 모였다. 다섯 남녀의 숨겨진 비밀’이라는 카피는 10년 전 과연 그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또 오랜 시간 숨겨온 비밀의 정체는 무엇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질투라는 누구나 느껴본 가장 보편적인 소재로 강렬한 드라마를 선사할 영화 <질투의 역사>는 오는 3월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