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접근에 항공편 속속 결항…태풍 이동 경로는?
상태바
태풍 '다나스' 접근에 항공편 속속 결항…태풍 이동 경로는?
  • 정훈상
  • 승인 2019.07.2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경로 (자료=기상청)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경로 (자료=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태풍 영향권에 들어선 전국 곳곳에서 항공기 결항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7시 현재 태풍 다나스는 북위 33.8도, 동경 125.7도 있다. 소형 태풍으로 목포 남남서쪽 약 1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7km로 북동진 중이다. 이날 오후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과 제주도 태풍특보, 경남과 일부 경북 호우특보 발표됐다. 제주도와 경남 시간당 30mm 이상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오전 7시20분 현재 태풍경보는 광주, 제주도, 흑산도.홍도, 전라남도, 제주도전해상, 남해서부전해상, 남해동부먼바다, 서해남부남쪽먼바다, 서해남부북쪽먼바다, 서해남부앞바다(전남남부서해앞바다, 전남중부서해앞바다, 전남북부서해앞바다) 등에 내려진 상태다.

또한 강풍경보는 부산, 경상남도(남해, 거제, 사천, 통영) 등이며 울산, 경상남도(고성, 하동, 창원), 경상북도(울진평지, 경주, 포항, 영덕), 전라북도(김제, 군산, 부안, 고창) 등지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국제공항에서 50편 이상의 항공편이 운항 계획을 취소하고 결항 조치했다. 한국공항공사와 항공사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0분께 티웨이 TW701편이 김포에서 출발해 제주로 오는 운항계획을 세웠다가 제주공항의 강한 바람으로 결항 조치했다.

정오까지 51편(출발 28, 도착 23)이 운항계획을 취소해 결항을 결정했다. 김포공항을 비롯해 김해공항, 대구공항, 청주공항 등 주요 공항에서 제주로 출발하는 항공편을 이용하려면 개별 확인이 필요하다. 제주공항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강풍 및 윈드시어(돌풍) 경보가 내려졌다.

정훈상
정훈상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