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 “최근 日 매체서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 기술’ 소개”
상태바
우진 “최근 日 매체서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 기술’ 소개”
  • 오진수
  • 승인 2020.01.2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진의 기술력이 보도된 일본 전기신문 (사진제공=우진)
우진의 기술력이 보도된 일본 전기신문 (사진제공=우진)

일본 방사능 제염시장에 진출한 우진의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 기술이 최근 현지 매체에 소개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우진은 최근 일본 현지 매체인 전기신문이 자사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 기술에 대해 집중적으로 보도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우진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자회사인 원자력환경기술개발(NEED)과 일본 방사능 제염시장 진출을 위한 공동 사업계약을 체결하고, 하반기 일본 후쿠시마 현지에서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에 대한 실증테스트를 마친 후 인증서를 받았다.

오염 소각재 제염설비가 일본 공인 인증기관으로부터 가장 위험한 방사능 물질인 세슘(Cs)을 99% 걸러낸다는 평가를 받은 우진의 기술력은 일본 정부도 인정할 만큼 뛰어난 수준을 자랑한다.

일본 전기신문은 오염 토양세척 처리 컨셉을 응용한 우진의 소각재 정화 설비제품은 오염 소각재를 물로 세척해 방사성 세슘을 플루시안 블루 흡착제를 이용한 카트리지로 거르는 방식으로, 하루 동안 처리할 수 있는 규모만 약 5톤에 이른다고 전했다.

특히 일본 현지 테스트는 약 800kg(건조 상태) 용량의 세척 처리 전 소각재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시험 전에는 1kg당 평균 1740㏃(베크렐) 이였지만 우진의 제품을 사용한 후에는 220㏃로 현저히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일반 폐기물 처리 기준인 900㏃ 이하 사항을 충족했다는 점에서 일본 정부는 우진의 기술력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처럼 일본 내 현지 테스트를 모두 끝마친 우진은 자회사 ‘우진 재팬’을 통해 방사능 소각재 세슘 제거 제품 판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며, 향후에는 일본 전역에 제품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진 측은 "일본의 매체가 한국의 원자력 제염기술에 대해 보도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며 “본 방사능 소각재 제염기술을 기반으로 일본 현지 정부 및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판매 경로를 넓혀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진수
오진수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