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1분기 매출 25%↑ 541억원 달성… 실적 성장 가속화 기대
상태바
다날, 1분기 매출 25%↑ 541억원 달성… 실적 성장 가속화 기대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5.1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우 기자]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064260)은 연결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41억원, 31억원을 달성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연결기준 매출 25%, 영업이익은 20%  증가 했으며, 별도기준 결제부문 매출액은 4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52억원으로 약 4% 증가해 1분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코로나19 팬데믹 현상에 따른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다날의 매출을 끌어올린 핵심사업은 휴대폰 결제와 신용카드 PG 사업 부문이다

다날은 휴대폰 결제 시장 M/S비율 1위 선두사업자로서 RM 고도화 및 내부 혁신을 통해 2위와의 점유율 격차를 넓혔고, 다날페이 신용카드 PG사업부문도 대형 가맹점과의 전략적 제휴로 매출 상승을 이끌어냈다.

영업이익 부분은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확장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과 새로운 간편결제 플랫폼 ‘다모음’의 기술연구개발 부분에 대한 투자비용 증가로 전년동기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코로나19 여파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보유 중인 금융자산의 가치가 일시적으로 하락해 평가 손실이 반영 되고, 자회사 달콤 프랜차이즈 법인의 오프라인 상권이 위축되면서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다날 관계자는 “1분기 영업외 손실은 4월부터 국내 금융 시장이 빠르게 회복되면서 평가 손실은 정상적으로 회복되었으며, 달콤 역시 가맹점주들에게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통해 상생협력을 추진했고,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 효과와 소비 심리가 살아나면서 실적 개선이 빠르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 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환경 변화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되는 이커머스 간편결제 시장을 다날이 새롭게 론칭한 간편결제 플랫폼 ‘다모음’을 통해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며 “삼성페이 휴대폰 결제 오프라인 서비스도 사용자 확대를 통해 올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김태우 기자
김태우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