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박초롱 첫 주연작 '불량한 가족', 7월 개봉 확정&론칭 스틸 공개
상태바
에이핑크 박초롱 첫 주연작 '불량한 가족', 7월 개봉 확정&론칭 스틸 공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5.2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주)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사진=(주)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조정원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의 첫 주연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불량한 가족'이 박원상과 박초롱, 도지한, 김다예의 완벽한 '패밀리 케미스트리'를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21일 '불량한 가족' 제작진은 오는 7월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론칭 스틸을 공개했다.

'불량한 가족'은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 분)가 우연히 다혜(김다예 분)의 특별한 패밀리를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공개된 스틸은 박원상과 박초롱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기대감을 유발한다. 박초롱의 청순한 비주얼이 눈에 띄는 가운데, 이번 영화를 통해 어떤 모습을 선보이게 될지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심각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박원상의 모습은 과연 이 부녀에게 어떤 일들이 생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룹 에이핑크 리더 박초롱은 '불량한 가족'의 주인공 유리 역을 맡아 첫 주연작이자 스크린 데뷔작으로 관심을 불러모았다.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시작으로 '7번방의 선물', '부러진 화살', '사도'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굵직한 작품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인정받은 박원상이 유리의 아빠 현두 역을 맡아 부녀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영화 '이웃사람', 드라마 '화랑', '백일의 낭군님' 등 다양한 작품 속 훈훈한 비주얼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배우 도지한이 대국 역을,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의문의 일승', '복수가 돌아왔다' 등을 통해 풋풋한 매력으로 주목받은 신인 배우 김다예가 다혜 역을 맡았다.

이처럼 캐스팅부터 신선함을 전하며 궁금증을 유발하는 '불량한 가족'은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패밀리가 전하는 힐링을 예고,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모두에게 힐링을 전할 휴먼 코미디 드라마 '불량한 가족'은 오는 7월 관객들을 찾아온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