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 '집사부일체'서 보여준 '진짜 사부'의 품격…30년차 '발라드 황제'의 가치
상태바
신승훈, '집사부일체'서 보여준 '진짜 사부'의 품격…30년차 '발라드 황제'의 가치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5.2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싱어송라이터 신승훈이 30년 차 '발라드 황제'의 가치를 증명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한 SBS '집사부일체'에서 신승훈은 지난주에 이어'가요계 레전드'의 위치에 오를 수 있었던 치열한 일상을 공개했다.

1990년 '미소 속에 비친 그대'로 가요계에 데뷔한 신승훈은 숱한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명실상부 '발라드 황제'로 자리잡았다. 지난 4월에는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My Personas(마이 페르소나스)'를 발표, 30년간 묵묵히 음악 외길 인생을 걸어온 자신의 분신 같은 노래들을 수록해 진정성을 더했다.

특히 신승훈은 현재도 일상생활 중 떠오른 악상을 기록하기 위해 녹음기를 항상 소지하고 다닌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대중에게 늘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기 위한 남다른 열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인 만큼 잔잔한 울림을 안겼다.

또한, 신승훈은 변해가는 시대에 적응하고자 후배들과 컬래버레이션을 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멤버들을 향해 "너희들이 사부라고 생각해"라고 진심 어린 말을 전했다.

실제 신승훈은 양세형이 잠결에 흥얼거린 허밍도 허투루 듣지 않고 즉흥적으로 곡을 완성한 데 이어 멤버들과 합심해 로고송을 완성했다. 30년간 음악 시장을 선도한 가요계 레전드임에도 배움을 쉬지 않는 자세로 후배들과 함께 호흡하며 '진짜 사부'의 품격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신승훈은 주옥같은 명곡을 비롯 이승기, 로시와 완벽한 듀엣 무대로 고품격 라이브를 선사, 일요일 밤 안방 1열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힐링을 선물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