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정일우·이학주, 정규 방송 합류! 경로 이탈 로맨스 본격화
상태바
‘야식남녀’ 정일우·이학주, 정규 방송 합류! 경로 이탈 로맨스 본격화
  • 변진희 기자
  • 승인 2020.06.0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야식남녀' 방송 캡처
사진=JTBC '야식남녀' 방송 캡처

[변진희 기자] ‘야식남녀’ 정일우, 이학주가 정규 방송 합류를 결정했다. 이 가운데 이학주의 마음이 정일우를 향해 있음이 드러나면서, 무엇 하나 예측할 수 없는 경로 이탈 삼각 로맨스가 본격화됐다.

지난 8일 방송한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 5회에서 야식팀은 작가 유성은(공민정 분)의 제안으로 다 함께 바닷가로 떠났다. 프로그램을 반대하는 시위대의 물감 테러로 엉망이 된 김아진(강지영 분)의 기분을 전환하고, 하차를 선언한 박진성(정일우 분)과 강태완(이학주 분)을 설득하려는 목적이었다. 바닷물에 뛰어들어 신나게 놀고, 맛있는 바비큐 파티도 하면서 잠시 근심 걱정을 잊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가운데, 태완은 진성과 아진이 신경 쓰였다. 부쩍 가까워진 두 사람이 스스럼없이 장난치고, 다정하게 일출도 함께 하는 걸 보며 은근 질투심이 솟아난 것. 진성 역시 태완이 테러를 당한 아진에게 옷을 벗어주고, 잠든 아진을 자신의 어깨에 기대게 하자 미묘한 감정을 느꼈다.

진성은 자신이 하차하면, 야식남녀가 정규 편성을 받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자신을 설득하는 문제로 아진의 고민이 깊을 거라 생각해 걱정부터 앞섰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아진은 의외의 이야기를 꺼냈다. 시위대를 보며 “혐오와 분노, 그런 눈빛으로 쳐다보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 아픈 거 알면서 어떻게 사람 마음을 돌려”라면서, 오히려 그동안 상처를 몰라준 것에 대해 미안하다고 사과한 것. 또한 “네 선택을 존중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설득은커녕, 진성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 노력했다.

아진의 진심에 진성은 마음이 편치 않았다. 자신 때문에 지금껏 그의 노력이 모두 물거품이 되는 것 같았기 때문. 이에 깊은 고민 끝에 “한번만 더 설득 당해주시면 안 돼요?”라며 태완의 마음부터 돌렸다. 그리고 본부장 차주희(김수진 분)가 진성을 설득하지 못한 아진과 남규장(양대혁 분)을 나무라던 그 때, 야식남녀 회의실에 태완을 대동하고 나타나 “야식남녀 합류하겠습니다”라고 선언했다. 표류하던 야식남녀는 그렇게 다시 완전체로 뭉쳐 정규 편성이라는 항해를 준비했다.

진성과 태완도 한층 가까워졌다. 태완의 의상실에서 옷을 맞추다가 말을 놓게 된 두 사람은 편한 형, 동생 사이로 지내기로 했다. 그런데 태완은 갑작스럽게 의상실로 찾아온 아버지(장현성 분)와 결혼 문제로 다투는 사적인 상황까지 진성에게 보이고 말았다. 진성은 아무렇지 않은 듯 살갑게 태완의 기분을 풀어주려 했고, 두 사람의 브로맨스 지수도 더욱 상승했다.

하지만 모두가 예측하지 못했던 사실이 밝혀지고 말았다. 아버지의 등쌀에 어쩔 수 없이 나가게 된 소개팅을 끝내고 진성의 비스트로를 찾은 태완. 소개팅이 별로였다는 사실을 간파한 진성은 “너 지금 마음에 두고 있는 사람 있지?”라며 정곡을 찔렀다. “진짜 내가 사랑하는 사람 만날 수 있을 것 같아?”라는 오묘한 질문엔 고백부터 하라고 부추겼다. 잠시 생각에 잠겼던 태완은 접시를 가져오려는 진성의 손목을 낚아챘다. 사실 태완의 마음은 줄곧 진성을 향해 있었다.

손목을 빼내려 해도 놔주지 않는 태완이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찰나, CK 채널 PD 이상영(김승수 분)이 느닷없이 비스트로에 들이닥쳤다. 두 사람의 묘한 분위기를 목격한 상영과 예상치 못한 손님의 방문에 놀란 진성과 태완. 알고 보니 사랑의 화살표가 엇갈려 있었던 로맨스가 그렇게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한편 ‘야식남녀’ 6회는 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yeonjinhee123@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