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SF8-만신’ 노덕 감독, 이연희-이동휘 캐스팅 비하인드 공개
상태바
[Ma 현장] 'SF8-만신’ 노덕 감독, 이연희-이동휘 캐스팅 비하인드 공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7.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조정원 기자]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SF8(에스에프에잇)'의 ‘만신’ 편을 맡은 노덕 감독이 배우 이연희와 이동휘를 캐스팅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SF8' 측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노덕 감독은 ‘SF8’ 프로젝트의 ‘만신’ 편을 맡았다. 이연희와 이동휘 주연의 '만신'은 운세 서비스를 추격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이날 현장에서 노덕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면서 머릿속으로 배우들을 구상한다. ‘만신’ 캐스팅을 진행하는 과정에 이연희 씨가 드라마에서 형사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었다. 평소 이연희의 러블리하고 소녀적인 모습이 주도적으로 보여졌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프로필을 보면서 어떤 캐릭터를 선택했는지 보면, 이연희라는 사람은 카리스마 있는 성격이고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성격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콤비 플레이로 나오기 때문에 이연희가 맡은 선호 캐릭터의 강한 목적성을 옆에서 중화시켜줄 수 있는 순수함을 가진 남자 캐릭터를 그리고 싶었다. 자기 고민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폭력적으로 풀지 않을 수 있는 남자 배우를 찾다 보니 이동휘 배우 생각이 났다”고 설명했다.

'SF8'은 한국영화감독조합(DGK)에 소속된 민규동, 노덕, 한가람, 이윤정, 김의석, 안국진, 오기환, 장철수 감독까지 총 8명의 감독이 각각 근 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를 다뤄 완성한 프로젝트다.

여기에 16명의 배우가 전에 선보인 적 없는 파격적인 변신으로 다채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한편 'SF8'은 오는 10일 OTT 플랫폼 웨이브에 독점 선 공개 되는 데 이어, 8월 17일 MBC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