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 빈소는 서울대병원 예정
상태바
[속보]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 빈소는 서울대병원 예정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0.07.10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훈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박원순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지 7시간 만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취재진에 확인했다. 박원순 시장이 발견된 곳은 북악산 숙정문 인근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9일 오후 5시 17분께 박원순 시장 딸의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소재를 추적했지만 해가 진 뒤 시야, 안전 확보 등의 문제로 수색이 늦어졌다.

박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최근 비서로부터 지속적인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비서 A씨는 지난 8일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극단적인 선택이 압박감에서 비롯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불분명하다.

박원순 시장의 최종 행적은 성북동 부근의 휴대전화 기록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박원순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700여명의 인력을 투입했다.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서울시는 서정협 행정1 부시장의 시장 대행체제로 전환했다. 역대 현직 시장이 사망한 전례가 없는 만큼 서울시 역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한편 박 시장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대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Tag
#부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