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천인우 “마음 여린 성격, 눈물 흘리는 편” 폭소(‘하트시그널3’)
상태바
[리뷰] 천인우 “마음 여린 성격, 눈물 흘리는 편” 폭소(‘하트시그널3’)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7.15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캡처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캡처

 

[백융희 기자] ‘하트시그널3’ 천인우가 방송 이후 회사 생활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한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입주자들의 근황이 그려졌다.

이날 천인우는 “입주한 기간에 밀렸던 일을 하고 본래 일상으로 돌아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 그는 회사 생활에 대해 “확실히 방송하기 전보다 애플리케이션 사용량이 늘었다. 그래프로 추적을 하는데 체감할 만큼 많이 늘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관심도가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천인우는 “회사 분들이 신기해하고 많이 놀린다. 나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보니까 처음 보는 모습이 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천인우의 회사 동료는 “회사에서는 완벽한 이미지인데 그 이미지와 다른 모습을 봤다. 방송에서는 친근한 모습이 보여서 재미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천인우는 “생긴 건 그렇게 안 생겼는데 은근히 마음이 여리다. 눈물을 좀 흘리는 편인 것 같다. 감정이 끌어 오르면 표출이 잘되는 스타일이다”라고 눈물 흘린 이유를 말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