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이정재 “’다만악’ 레이,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 가장 어려운 캐릭터”
상태바
[Ma 현장] 이정재 “’다만악’ 레이,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 가장 어려운 캐릭터”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7.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백융희 기자] 배우 이정재가 ‘다만악’ 레이 역할이 가장 어려운 연기 중 하나였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하 ‘다만악’)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이정재, 박정민, 홍원찬 감독이 참석했다. 황정민은 화상 중계를 통해 자리했다.

이날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 역할을 맡은 이정재는 “시나리오에 캐릭터를 설명하는 내용이 많지 않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기자 입장에서는 정해져 있는 게 없어서 많은 부분을 자유롭게 할 수 있었다. 넓은 곳에서부터 조금씩 좁혀나가면서 테스트를 하고 스태프 분들과 결정했고, 그 과정이 굉장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정재는 “제가 했었던 캐릭터들 중에서도 제일 어려운 캐릭터 중 하나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다만악’은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좇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그린 작품이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