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전진·귀신의 집 정체는? 유영석 “이런 고음, 생각나는 사람 있다” (‘복면가왕’)
상태바
[리뷰] 전진·귀신의 집 정체는? 유영석 “이런 고음, 생각나는 사람 있다” (‘복면가왕’)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8.02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백융희 기자] ‘복면가왕’ 전진과 귀신의 집이 대결을 펼쳤다.

2일 오후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전진과 귀신의 집이 2라운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이날 전진은 아이유의 ‘이런 엔딩’을 선곡,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잔잔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감성을 선보였다.

이어 귀신의 집은 이승철의 ‘서쪽 하늘’을 불렀다. 반주가 나오자 김호중은 “‘서쪽 하늘’인가?”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홍지민은 “귀신의 집 노래를 들으면서 폐암으로 일찍 하늘을 뜬 언니가 생각났다. ‘서쪽 하늘’에서 날 보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유영석은 “확실히 노래에서 귀신의 집이 앞서가는 것 같다. 고음에서 두 사람이 확연하게 다르다. 전진은 힘이 있고, 귀신의 하늘은 힘을 뺀다.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전진은 “자세만 봐도 느껴지는 게 있다. 신인 분들은 전진처럼 공손한 자세를 한다. 반면 데뷔한 지 꽤 된 사람들은 귀신의 집처럼 여유있게 서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