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뒷광고 논란에 “10개 영상 올린 후 모든 방송 접을 것”(전문)
상태바
쯔양, 뒷광고 논란에 “10개 영상 올린 후 모든 방송 접을 것”(전문)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8.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쯔양 유튜브 캡처
사진=쯔양 유튜브 캡처

 

[김민수 기자] 유튜버 쯔양이 유튜브 방송을 중단한다.

쯔양은 6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첫 번째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광고 건에 대해 말하겠다. 방송 극 초반 몇 개의 영상에 광고표기를 하지 않았다. 명백하게 잘못한 바이며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방송을 처음 시작한 후 짧은 기간 동안 유튜브 관련 지침에 대해 무지해 지키지 못했다. 이는 유튜브를 시작하면서 좀 더 자세히 공부하지 못했던 제 잘못이다. 다만 해당 논란이 터지고 나서 이제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방송에서 언급했는데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은 것도 잘못이다. 만약 이 부분에 대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어떤 책임도 다 지겠다”고 덧붙였다.

또 쯔양은 “최근 제가 뒷광고를 했다는 부분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초반 영상 몇 개를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 한 적이 없다. 9월 1일 법안이 변경되기 전 추천 보증 등에 관한 표지 광고 심사 지침에 따라 영상 더보기란 가장 상단에 표기했고 광고표기를 하지 않는 등 논란이 일어난 후 영상 수정 과대 과장 광고 등을 전혀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의심이 되고 있는 영상 등에 대해 어떠한 보상도 받은 적이 없다. 또한 탈세를 저지른 적은 단 한번도 없다. 몇몇 분들이 말씀하시길 ‘지원을 받았다’라는 내용이 아니라 ‘돈을 받았다’라고 써야하는 게 아니냐 하는 부분에 대해 말씀드리겠다. 앞서 돈을 받았다고 썼지만, 광고주분들의 거부감이 심해 대형 소속사 등 여러 유튜버를 참고해 정확한 광고표시 문구를 따랐다. 저 또한 광고표기를 하지 않는 유튜브를 수없이 봐오며 이것들이 변하길 바라왔다”고 말했다.

더불어 쯔양은 “그러나 초반에 제가 저지른 잘못이 없어지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에 대해 책임질 것이며 앞으로 유튜버 등 모든 방송활동을 그만두겠다”면서 “제가 욕지도에서 촬영한 나머지 10개의 영상은 너무나도 열심히 촬영한 영상이기에 마지막 영상으로 꼭 남기고 싶다. 그 뒤로 올라올 영상은 없으며 지금까지 감사했다”며 거듭 사과했다.

김민수 기자
김민수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