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디바’ 이유영 “신민아, 어려운 촬영은 항상 먼저…배려해줘”
상태바
[Ma 현장] ‘디바’ 이유영 “신민아, 어려운 촬영은 항상 먼저…배려해줘”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8.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백융희 기자] 배우 이유영이 신민아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13일 오전 11시 영화 ‘디바’ 온라인 제작보고회 자리에서 이유영은 “촬영 전부터 4개월 간 훈련을 받았다”며 “함께 피 땀 눈물을 흘리다 보니 진짜 친구처럼 편안하게 촬영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면서도 항상 너무 잘 챙겨주고 배려해줬다. 후배다보니 무서운 게 있으면 나서서 먼저 하고 싶었는데 결국에는 항상 선배님 먼저 뛰는 등의 모습을 보여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신민아 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됐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