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 미치다' 음란물 동영상 파문...두 차례 사과문에도 '시끌'
상태바
'여행에 미치다' 음란물 동영상 파문...두 차례 사과문에도 '시끌'
  • 최종민 기자
  • 승인 2020.08.30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란물 영상 게시물과 관련한 ‘여행에 미치다’ 인스타그램 사과문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음란물 영상 게시물과 관련한 ‘여행에 미치다’ 인스타그램 사과문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최종민 기자] 구독자 41만명의 유튜브 채널 ‘여행에 미치다’ 대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음란물을 게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여행에 미치다는 두 차례 사과문을 올렸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여행에 미치다는 지난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강원도 평창의 양떼목장을 소개하는 게시물을 올렸는데, 첨부된 사진에 여러 장의 양떼목장 사진과 함께 부적절한 성관계 영상이 포함된 것. 

이를 발견한 구독자들은 불쾌감을 토로했고 논란을 인지한 조준기 대표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뒤 파도 영상과 함께 사과문을 올리고 “양떼목장 게시물 중 적절치 못한 영상이 포함돼 보시는 분들로 하여금 불쾌함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양떼목장 게시물을 직접 업로드를 한 당사자이기도 하다. 해당 영상의 경우 트위터에서 다운로드한 영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안으로 피해를 끼치게 된 회사에 큰 책임을 느끼는 바, 금일부로 대표직을 내려놓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두 번째 사과문에서 돌연 입장과 태도를 바꿨다.

여행에 미치다 측은 2차 사과문을 올려 “지난 29일 오후 6시쯤 올라온 ‘양떼 목장’ 게시물에 부적절한 성관계 동영상(불법 촬영물 의혹을 받는)이 함께 포함돼 업로드됐고 바로 삭제된 일이 있었다”며 “문제의 해당 영상은 직접 촬영한 불법 촬영물이 아닌 웹서핑을 통해 다운로드한 것으로 확인되며 콘텐츠 업로드 중 부주의로 인해 이번과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사항은 보다 정확한 판단을 위해 사법기관에 의뢰할 예정”이라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없이 해당 영상을 직접 촬영하지 않았더라도 단순 소지 자체만으로도 문제이며 법적으로 처벌을 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내부적으로 이번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업로드를 진행한 담당자와 함께 사법기관에 정식으로 사건 접수를 진행하겠다”며 “내부 교육을 포함 진정성 있는 문제 해결이 완료될 때까지 여행에 미치다 전 채널을 운영 정지하겠다”고 알렸다.

그러나 이 같은 조 대표의 태세 전환과, 사과 방법에 대해 누리꾼들은 진정성이 보이지 않는다며 더욱 불쾌함과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

한편 ‘여행의 미치다’는 여행과 관련한 콘텐츠를 전문으로 제작하는 커뮤니티로 유튜브를 비롯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동 중이다. 124만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200만 페이스북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최종민 기자
최종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