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 티저 예고편 최초 공개! 땅파서 장사하는 진짜 도굴꾼의 세계로
상태바
'도굴', 티저 예고편 최초 공개! 땅파서 장사하는 진짜 도굴꾼의 세계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0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범죄오락영화 '도굴'이 지금껏 본적 없는 기상천외한 '땅속 기술'의 세계로 초대한다.

7일 '도굴' 제작진은 티저 예고편을 최초로 공개했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 속 카메라의 시선은 서울 강남 한복판 선릉의 전경을 지나 어둠 가득한 지하 땅굴로 이동한다. 선명한 곡괭이소리가 화면을 가득 채우면, 천재 도굴꾼 강동구가 이내 모습을 드러낸다.

예고편의 시선은 다시 한번 지상으로 이동하고, 주인 없는 유물을 찾아 보물로 가치를 업그레이드하는 도굴꾼들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유물 '황영사 금동불상'의 행방을 찾는 무리, 이들에게 쫓기는 강동구, 그런 그의 능력을 알아보고 매력적인 일을 제안하는 고미술계의 엘리트 큐레이터 윤 실장(신혜선 분)이 등장해 호기심을 높인다.

이어 강동구와 차진 케미를 뽐낼 도굴꾼들의 등장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자칭 인디아나 존스이자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조우진 분)와 지구 끝까지 팔 수 있는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임원희 분)가 합류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무덤으로 들어가는 것부터 유물을 도굴하는 업무 과정이 철저히 분업화돼 있는 이들의 팀플레이는 영화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처럼 '도굴'은 배우들의 반전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신선한 캐스팅, 그리고 한국 영화 사상 처음이자 본격적으로 조명하는 도굴이라는 참신한 소재, 짜릿한 기술과 유쾌한 팀플레이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도굴'은 오는 11월 초 개봉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