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백지영 "래퍼 나다, 내 지난 시절과 너무 닮아"
상태바
'미쓰백' 백지영 "래퍼 나다, 내 지난 시절과 너무 닮아"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1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미쓰백' 방송 캡처
사진=MBN '미쓰백'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래퍼 나다가 솔직한 이야기로 '미쓰백'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한 MBN 예능 프로그램 '미쓰백'에서는 나다의 과거 이야기를 비롯해 현재 일상들, 그리고 앞으로의 포부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나다는 과거 자신의 소속 그룹이었던 와썹을 언급하며 "당시에 아이돌 이미지가 아니었기 때문에 안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었다. 하지만 그때에도 나 자신을 바꿔야겠다는 생각이 들진 않았다. 지금 사람들이 그렇게 싫다고 했던 것들 그대로 하고 있는데 결국은 좋아하고 있지 않나"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진 화보 촬영에서도 나다는 강렬한 포스와 함께 명품 복근을 드러내며 자기애를 과시했다. 백지영은 이런 나다의 모습에 "정말 매력 있다. 내 지난 시절과 너무 닮았다"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후 나다는 절친 래퍼인 키디비와 자이언트 핑크와 함께 치과를 방문해 '투스젬'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하지만 치아에 보석을 붙이기 위해 나다는 개구기를 껴야 했고, 늘 당당하던 나다마저 "이거 진짜 방송에 나가냐"라며 당황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어 집으로 돌아간 나다는 화장을 다 지우고 순한 얼굴로 먹을 가는 등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예사롭지 않은 동양화 실력을 보여준 나다는 "선화예고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학교 다닐 때 반에서 1~2등 했다. 예쁜 선화예고 교복에 꽂혀서 4개월 입시 준비하고 입학했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늘 밝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왔던 나다이지만 그에게도 아픔은 있었다.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준우승 이후 상승세를 탔지만, 소송 문제로 활동은 하지 못했던 것이다. 나다는 "나한테 욕하는 건 신경 안 쓰였지만 부모님 욕하는 게 너무 속상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나다는 "못다 한 꿈이 많다. 나도 진짜 인생곡이 갖고 싶다. 이번 방송으로 다시 한 번 도약할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무궁무진하고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아티스트라는 걸 많은 분에게 알리고 싶다"라는 포부를 전하면서 특유의 파워 래핑으로 무대를 달궜다.

나다의 무대를 본 백지영은 "나다의 랩을 들으니까 스트레스 풀린다. 나다는 다른 출연자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친구다. 그루브가 좋고 리듬감이 좋은 가수"라며 극찬했고, 윤일상 역시 "톤도 좋고 개성도 좋아서 비트를 탈 수 있는 노래를 만나면 전혀 걱정 없을 것"이라고 동의했다.

나다는 지난 2013년 데뷔한 걸그룹 와썹 출신으로, 2016년 Mnet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실력파 래퍼다. 올 초 소속사 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고 2년 7개월 만에 싱글 앨범 '내 몸(My Body)'으로 컴백해 활발하게 활동했다.

한편 '미쓰백'은 인생곡을 건 치열한 경쟁과 무대 밖 진한 인생 이야기로 감동을 전할 걸그룹 심폐소생 휴머니티 프로그램이다.

'미쓰백'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