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인성 논란→공식 사과→스타일리스트 A씨 폭로 글 삭제(종합)
상태바
아이린 인성 논란→공식 사과→스타일리스트 A씨 폭로 글 삭제(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0.23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마케뉴스 DB
사진=마켓뉴스 DB

[백융희 기자]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 논란’과 관련, 공식 사과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22일 오후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린 관련 온라인에 게재된 스타일리스트 글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아이린은 오늘(22일)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이린 역시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그는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연예인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사과받기 위해 당시 상황을 녹취해놨지만, 결국 사과받지 못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A씨는 레드벨벳과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유닛 활동 곡 ‘Psycho(사이코)’와 ‘Monster(몬스터)’를 해시태그로 덧붙였고 해당 글의 주인공이 아이린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A씨가 과거 아이린과 관련한 칭찬 글을 올렸다며 아이린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A씨는 아이린 관련 칭찬 글을 삭제하거나 수정해 더욱 의혹을 키웠다. 특히 일부 업계 관계자들도 A씨의 글에 좋아요 등을 누르거나 응원 글을 더해 논란은 커졌다.

이에 결국 SM엔터테인먼트와 아이린은 해당 글과 관련한 내용을 인정, 재차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행동하겠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A씨 역시 폭로 글을 삭제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레드벨벳 아이린 사과 전문.

아이린입니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에스엠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아이린 관련 온라인에 게재된 스타일리스트 글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입니다.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