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S/S 서울패션위크 지춘희 디자이너의 '미스지콜렉션', 누적 조회수 2만 이상 기록
상태바
2021 S/S 서울패션위크 지춘희 디자이너의 '미스지콜렉션', 누적 조회수 2만 이상 기록
  • 최종민 기자
  • 승인 2020.10.3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최종민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패션 행사 2021 S/S 서울패션위크가 지난 25일 막을 내렸다. 총 46개의 브랜드 참여와 함께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으며, 그 중 가장 화제를 모았던 쇼는 지춘희의 '미스지콜렉션'이었다.

지난 20일 공개 된 '미스지콜렉션'은 네이버 VLIVE를 통해 생중계됨과 동시에 누적 2만명의 폭발적인 접속자를 이끌며 서울패션위크의 화려한 축제의 서막을 열었다.

올해의 명예 디자이너로 선정된 지춘희의 '미스지콜렉션'은 10월 20일, 잠원 한강공원에 위치한 서울 웨이브아트센터에서 생중계와 동시 2021 S/S 서울패션위크의 시작을 알렸다. 쇼장을 가득 채우는 웅장한 음악과 함께 모델 한혜진이 오프닝으로 등장했고, 이어 박지혜, 배윤영, 김성희 등 대한민국의 톱모델들이 함께했고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참여해 더욱 특별한 런웨이가 완성되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미스지콜렉션' 런웨이 도전기는 11월 1일 방송 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이번 '미스지콜렉션'은 ‘Un Voyage a la mer; 항해’를 컨셉으로 틀을 깨고 광활한 바다로 뻗어 나가고 싶은 마음을 담아 다시 꺼내보는 찬란했던 1920년대 바다로의 여행을 제안하며 아름다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디자이너 지춘희의 '미스지콜렉션'은 1979년을 시작으로 자신의 속도대로 디자인을 개척해왔다. 성급하지 않게 자신만의 디자인 철학을 꾸준히 전개하며 당대 톱스타와 명사들이 단골로 찾아오는 살롱이 되었고, 정기 컬렉션이 없던 시절에도 호텔 단독 쇼를 진행할 만큼 마니아 층도 단단해졌다.

또한 지춘희는 ‘톱스타들이 사랑하는 디자이너’라는 수식이 붙을 만큼 배우들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 대종영화제 의상상을 수상한 '그대안의 블루'부터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모래시계', '청춘의 덫', '불꽃' 영화 '싱글즈', '청연' 등 최고의 작품과 배우들과 작업했으며, 여기에 레드카펫 스타들의 러브콜까지 이어져 배우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스타들과의 작업 외에 다른 분야에서도 디자이너 지춘희의 경험과 감각은 여전했다. 기업의 유니폼 디자인과 리미티드 에디션 개발, VIP 프로모션 제품 디자인, 공간 인테리어, 아트프로젝트 등 수십 건의 컬래버레이션을 해오며 패션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서도 그 만의 디자인을 전개해왔다.

이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디자이너로서의 경험과 감각을 적용시킨 디자이너 지춘희는 2000년부터 20년간 서울컬렉션(서울패션위크)에 해마다 참가했고, 이어 이번 2020년 서울패션위크 명예 디자이너로 선정되며 2021 S/S 서울패션위크의 오프닝을 장식했다.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지춘희는 “서울패션위크 20주년이라는 기념비적인 해에 오프닝을 장식하게 되어 영광이다. 특히 이번 컬렉션을 디지털 패션쇼로 공개하여 누구나 어디서든 '미스지콜렉션'의 런웨이를 관람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완전히 다른 새로운 형식으로 진행하면서, 어쩌면 미래를 예측하기 어려운 지금의 이 시기가 또 다른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 "올해 서울패션위크 20주년 디지털 런웨이를 시작으로 앞으로는 패션계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 지 많이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디자이너 지춘희의 '미스지콜렉션' 런웨이 영상은 서울패션위크의 네이버TV와 유튜브,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 그리고 위챗 서울패션위크 미니프로그램, 쇼스튜디오(SHOWstudio)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최종민 기자
최종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