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그래미 어워드 기대” 방탄소년단, 세계에 또 한 번 전하는 포부와 위로(종합)
상태바
[Ma 현장] “그래미 어워드 기대” 방탄소년단, 세계에 또 한 번 전하는 포부와 위로(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1.20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백융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팬들과 함께 만든 ‘BE’로 돌아왔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늘 그랬듯 이번 앨범을 통해서도 대중들에게 ‘위로’를 건네고 싶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왜 그토록 대중에게 위로를 건네고 싶은 걸까. 데뷔 초 단순히 ‘차트 1위 가수’가 목표였다고 전한 방탄소년단은 힘든 시기에 대해 언급하며 “자리와 위치가 사람을 만드는 것 같다”며 “내가 어떤 사람인지 인지하고 건강한 음악과 퍼포먼스를 표현하고 싶다”고 궁극적인 목표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앨범 ‘BE(Deluxe Editi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는 어깨 수술로 인해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먼저 이날 방탄소년단 RM은 “그 동안 굉장히 할 수 있는 만큼 바쁘게 지냈다. 이번 앨범은 다이너마이트 활동과 병행하며 기획, 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특이한 점은 영상, 작업 과정, 회의 등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려고 했다. 모든 걸 보여드린 건 아니지만, 유튜브나 생중계 등으로 작업 과정을 보여 드렸다”고 덧붙였다.

또 RM은 “항상 비밀리에 준비했는데 이번에는 팬 분들과 함께 만든다는 느낌을 주려고 최대한 많은 걸 공유했다”고 말했다. 특히 RM은 “소소한거지만, 멤버들과 카메라 작동법 등을 배우면서 즐겁게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진은 “멤버들과 소풍 가는 느낌으로 작업을 진행했다. 현재와 나를 돌아보는 시간으로 작업한 것 같다. 저희 진솔한 이야기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셨으면 좋겠고 사랑도 많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의 제목 ‘BE’는 ‘~이다’, ‘존재하다’라는 뜻으로, 형태를 규정하지 않고 열린 의미를 가진 단어다. 제목에서 지금 이 순간 방탄소년단이 느끼는 감정과 생각, 그리고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관한 이야기를 전하는 앨범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다. 타이틀곡 ‘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Blue & Grey’, ‘Skit’, ‘잠시’, ‘병’, ‘Stay’, ‘Dynamite’ 등이 수록됐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진은 “힘들고 답답한 시기에 많은 분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었다. 하지만 우울한 곡만 있는 건 아니다. 신나는 분위기의 곡도 있고 전세계적으로 사랑 받은 ‘Dynamite’도 수록돼있다. 일상 속에서 소소하지만, 행복한 모든 걸 찾았으면 좋겠다”고 이번 앨범을 통해 대중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전했다.

또 이번 앨범에는 ‘방탄소년단이 전곡 작사·작곡은 물론 분야별로 PM(Project Manager)을 정해 앨범 기획 단계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작업 전반에 동참했다.

타이틀곡 ‘Life Goes On’은 ‘그럼에도 우리의 삶은 계속된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RM은 “저희가 이번 앨범을 통해서 가장 핵심적으로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Dynamite’ 활동부터 같이 작업했다고 했는데 뿌리는 같다. 여름에는 우울하고 무거운 곡보다 흥겨운 곡을 보여 드리고 싶었다. ‘Life Goes On’은 무게가 있지만, 부드럽고 진중하게 저희의 위로를 건네고 있는 곡이다. 뻔하지만 준엄한 진리를 방탄소년단 만의 언어로 따뜻하게 풀어낸 곡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RM은 ‘Skit’에 대해 “빌보드 핫100 1위 했을 때 멤버들과 즉석에서 저희 감정을 표현한 곡이다. 당시에 저희 기분이 어땠는지 잘 아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드’에서 신곡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더불어 후보에 이름을 올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사실 기대도 되고 ‘안 되면 어떻게 하지?’ 걱정도 된다. 항상 꿈꿔왔던 일인데 상을 받는다면 정말 눈물이 날 만큼 좋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