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과 불명확...美는 4월로 승인연기, 한국은?
상태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과 불명확...美는 4월로 승인연기, 한국은?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0.12.3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영국과 남미 일부 국가에서 긴급 사용 승인된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감염증 백신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아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고 평가한다.

30일(현지 시각)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승인 시점이 늦춰져 내년 1분기 내에 도입되지 않을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그램인 '초고속 작전'팀의 몬세프 슬라위 최고책임자는 이날 영국 정부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해 "모든 것이 잘 될 경우 (미국 내) 긴급사용은 아마도 4월 중 허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는 미 정부의 기존 계획에서 최소 두 달 가량 연기된 것이다. 이달 초 슬라위 최고책임자는 미 정부가 3억 회 분을 주문해놓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이르면 내년 2월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미 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긴급사용 예상 시점을 미룬 것은 백신 효과를 둘러싼 의문 때문이라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분석했다.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한 이 백신은 1회 투여분의 절반을 우선 접종하고 한 달 후 1회분을 온전히 추가 접종하면 90%의 예방효과를 보였다. 그러나 다른 백신들처럼 1회분 전체 용량을 정상적으로 두 차례 투여한 경우에는 예방 효과가 62%대로 떨어졌다. 평균 예방률도 70.4%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95%), 모더나(94.5%)에 비해 낮은 편이다.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시험에 고령자가 거의 참여하지 않아 노인층에 대한 예방효과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한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0만 명 분의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영국이 내년 1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하고, 남미 일부 국가에서도 승인이 완료된 만큼 각국의 접종 상황과 부작용 등을 지켜보며 승인·접종 시기를 조율할 것으로 보이며,

전문가들은 통상 계절독감 백신의 효과가 40~60%인 점을 감안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예방효과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예방효과 기준을 최소 50%로 제시한 바 있고,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역시 50∼60% 정도의 효과로도 백신 기능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