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 "20㎝ 눈폭탄 내린다"...수도권 출근길 비상
상태바
오늘 저녁 "20㎝ 눈폭탄 내린다"...수도권 출근길 비상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1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기상청은 17일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차차 흐려지고 오후 3시를 전후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6시 이후 차차 내륙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에 많은 눈이 집중적으로 올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적설량은 17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 5∼10㎝(많은 곳 15㎝ 이상), 18일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 충남권, 전북 내륙, 경북 북부(동해안 제외) 2∼7㎝다.

기상청은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충청, 전북, 경상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고, 특보는 추후 대설경보 등으로 단계가 강화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17일 오후부터 서쪽에서 온난한 공기가 불어들면서 해상의 눈 구름대가 충남 서해안으로 유입되고, 밤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 경북 내륙으로 확대된다"고 설명했고, 또 "18일 오전엔 북서쪽에서부터 찬 공기가 빠르게 남하, 눈 구름대가 더욱 발달해 충청 남부와 전북 북부에도 눈이 내리겠다"고 분석했다.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엔 북쪽의 저기압이 북한 옹진반도 주변까지 내려오면서 구름대를 더 발달시켜 전면 따뜻한 공기 강화되면서 눈구름대 강화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상황에 따라 좁은 지역에 많은 폭설이 내리는 등 '게릴라성 집중호우' 같은 눈의 양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특히 지난 12일께 눈과 달리 6~7일 내린 눈처럼 영하권 날씨 가운데 폭설이 내리면서 곧장 녹지 않고 쌓이자마자 얼어버리는 특징이 있을 수 있어 교통상황 및 안전에도 단단히 대비할 것도 강조했다.

18일 새벽 기준 서울과 경남(거창, 함양), 충북(제천, 증평, 단양, 음성, 진천, 충주, 괴산, 청주), 충남(아산, 천안), 강원(강원 중·남부산지, 정선·평창·홍천평지, 횡성, 원주, 영월, 태백), 경기(여주, 성남, 양평, 광주, 안성, 이천, 용인, 하남, 의왕, 남양주, 구리, 수원, 의정부, 과천), 전북(무주, 진안, 장수)에 눈이 올 것으로 발표됐으며, 18일 아침엔 세종, 대전, 경북(경북 북동 산지, 봉화평지, 문경, 영주, 예천, 상주), 충북(영동, 옥천, 보은), 충남(계룡, 금산, 논산, 공주)에 많은 눈이 전망된 상태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