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호소..."남인순, 2차 가해 환경 조성 사과후 의원 사퇴하라"
상태바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호소..."남인순, 2차 가해 환경 조성 사과후 의원 사퇴하라"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1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가 18일 박 전 시장 측에게 피소 정황을 유출한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을 향해 "내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다.

A씨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남 의원은 '피해호소인'이라는 말도 안 되는 신조어를 만들어 나의 명예를 훼손시켰고, 더욱 심각한 2차 가해가 벌어지도록 환경을 조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고소장을 접수하기도 전 상대방에게 고소 사실이 알려질 수 있다는 사실이 다시 생각해도 끔찍하다"며 "남 의원은 피소 사실과 피소 예정 사실이 다르다는 프레임을 만들려는 것 같은데, 피소 사실보다 피소 예정 사실의 누설이 더 끔찍하고 잔인하다"고 지적했다.

A씨는 "피해자가 10시간 조사를 받는 중에 피의자 쪽에서는 대책 회의를 통해 이미 모든 상황을 논의하고 그로부터 하루가 지나지 않아 시신으로 발견됐다"며 "계획대로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A씨의 어머니와 아버지, 동생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2차 가해 중단, 진실규명 등을 촉구했으며, A씨의 부친은 "수사로 성추행 사건이 언론에 보도될 때마다 그(박 전 시장)의 재직 중 활동사진이 TV 등에 계속 송출되고 있는데 이 시간 이후로 모든 방송에서 재직 중 영상물이 송출되는 방송을 중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박 전 시장의 극단적 선택에 대해 "잘못을 했으면 깊이 사과하고 책임을 지고, 공직에서 물러나 사법절차를 통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당연하다"면서도 "서울시장 3선을 한 경력과 대권을 도전하던 그 패기는 온데간데 없고 어처구니 없는 끔찍한 행동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A씨의 모친 역시 "사건 당일 그(박 전 시장)에게 사실을 전달한 남 의원, 김영순 상임대표, 임순영 젠더특보는 피해자가 사실을 확인할 길조차 차단해 버린 원흉"이라며 "그들이 사실을 진작에 밝혀만 줬어도 피해자는 그토록 큰 고통 속에서 박 전 시장의 지지자들에게 질타를 받으며 살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