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 탈퇴 "또 다른 시작 위해"
상태바
고운 탈퇴 "또 다른 시작 위해"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2.2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운 SNS
사진=고운 SNS

[이지은 기자] 고운 탈퇴 소식이 전해졌다. 베리굿 고운은 직접 자신의 SNS에 탈퇴 소식과 함께 추후 행보에 대한 응원을 부탁했다.

고운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계약기간이 종료돼 아쉽지만 베리굿에 함께하지 않게 됐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고운은 “이제는 베리굿 고운이 아닌 문유정으로 돌아가려니 겁이 나는 건 아마 베리굿을 많이 사랑했던 탓일 거다”라며 “몇 년이 가는지도 모르게 빨랐고 조금은 미워했고 값졌던 시간들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첫 데뷔부터 여태까지 지지고 볶고 뜨거운 세월을 보내준 저희 대표님과 회사 식구분들, 동시에, 한때는 함께였지만, 이제는 멀리서 응원해주고 계신 많고 많은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리고 고생 많으셨다”라고 전했다.

또한 고운은 “함께여서 소중했다. 아닌 척해도 지독스럽게 사랑했다. 마음 속 깊숙히 박혀진 심오한 사정들, 우린 말하지 않아도 같은 상황에, 같은 감정에 서로 의지하는 일들이 참 많았지 않냐. 항상 내 편이 되어줘서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고운은 “또 다른 시작을 위해, 제가 하고 싶었던 것들, 새롭게 하려는 것들 앞으로도 많이 응원해주셨음 좋겠다”고 마무리 했다.

과연 고운이 어떤 모습으로 다시 한 번 활동에 나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고운 인스타그램 전문.

그동안 베리굿 고운을 사랑해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이렇게 계약기간이 종료되어 아쉽지만 베리굿에 함께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베리굿 고운이 아닌 문유정으로 돌아가려니 겁이 나는 건 제가 아마 베리굿을 많이 사랑했던 탓이겠죠.

몇 년이 가는지도 모르게 빨랐고 조금은 미워했고 값졌던 시간들이었습니다.

첫 데뷔부터 여태까지 지지고 볶고 뜨거운 세월을 보내준 저희 대표님과 회사 식구분들, 동시에, 한때는 함께였지만 이제는 멀리서 응원해주고 계신 많고 많은 스탭 분들께 감사드리구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저희 팬 분들께 마지막까지 정말 미안하고, 감사드립니다.

노래해줘서 고맙다며 제게 가수로서 살아갈 의지를 주신 분들도, 여기까지 버티느라 고생했다는 분들도, 아무 조건없이 저보다도 더 저를 사랑해주셨던 한 분 한 분 잊지 못할 거 같아요.

저 역시도 그대들의 예쁜 기억이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 고생 많았어요.

지금 이렇게 한 자 한 자 적어내려 가는데 불현듯이 함께했던 것들이 마구마구 떠오르네요.

함께여서 소중했습니다.

아닌 척해도 지독스럽게 사랑했습니다.

마음 속 깊숙히 박혀진 심오한 사정들, 우린 말하지 않아도 같은 상황에, 같은 감정에 서로 의지하는 일들이 참 많았잖아요.

항상 내 편이 되어줘서 감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또 다른 시작을 위해, 제가 하고 싶었던 것들, 새롭게 하려는 것들 앞으로도 많이 응원해주셨음 좋겠습니다.

저는 언제나 여기 있으니 더 멋진 모습으로 또 찾아뵐게요. 사랑합니다 언제나처럼!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