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활', 개그계도 움직였다...박성호-김대범-황현희-정영진 등 지원사격
상태바
영화 '부활', 개그계도 움직였다...박성호-김대범-황현희-정영진 등 지원사격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3.2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이지은 기자] 영화 '부활'이 개그계도 움직였다.

23일 구수환 감독의 SNS를 통해 스타들이 직접 응원에 나서며 이태석 신부가 남긴 뜻에 공감한 것이다.

박성호는 영화 대박을 기원했다. 특히 '부활'의 수익금이 톤즈마을에 이태석 장학금으로 사용된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선한 영향력에 동참할 것을 독려했다.

김대범은 울지마 톤즈 이후로 연계되는 '부활'이 재개봉된다고 전하며, "이태석 신부님은 돌아가셨지만 숭고한 뜻은 남아있다"며 '부활'에 진심어린 응원을 건냈다.

황현희는 감성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이태석 신부를 그리워하며 직극 지지하고 응원한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특히 황현희는 개인적으로 꼭 뵙고 싶었던 분이 이태석 신부님이라며 뜻에 공감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정영진은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이태석 신부님이라 영화가 더 뜻깊다며 지지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태석 재단측은 "이태석 신부의 뜻에 공감하는 메시지가 종교, 교육, 지자체로 시작하여 연예계로 이어지고 있다" 며 "영화를 통해 이태석 신부님의 사랑의 마음이 전해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고 전했다.

'부활'은 오는 26일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를 통해 재개봉된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